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서울시, 약자와 동행하는 복지 특별시로 만들 것"

송고시간2022-05-14 13:33

댓글

선거사무소 열고 본격 선거전 돌입…"4선 아닌 재선 도전의 심정"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후보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5.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서울시장 4선'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14일 선거사무소를 열고 선거전에 본격 돌입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오썸! 캠프' 개소식을 열어 "서울시를 약자와 동행하는 복지 특별시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 후보는 "20여 년간 정치하면서 늘 약자와 서민을 위해 대한민국 발전을 외쳐왔다"며 "이번이 4선이 아닌 재선 도전이라는 심정으로 약자와 동행하는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1호 공약으로 내건 안심소득(생계),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주거), 서울런(교육), 공공의료서비스(의료) 등 취약계층 4대 정책을 소개하며 "대한민국 수도이자 심장인 서울이 약자를 보호하는 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분명히 약속드린다"고 목소리 높였다.

오 후보는 특히 안심소득 공약에 대해 "서울에서 벌어지는 안심소득 실험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아 새로운 복지 시스템을 이끌어갈 날이 20∼30년 이내에 반드시 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개소식에 참석한 윤희숙 전 의원에게 "저와 뜻이 맞는다. 함께 뛰어달라"고 요청했다. 윤 전 의원은 미래통합당 시절 경제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기본소득제 설계를 주도했다.

그는 또 서울런 사업의 의미를 강조하며 "저희 어머니께서 공부만 잘하면 가난을 이겨낼 수 있다는 확신으로 저를 교육하셨다. 이제 서울시가 어머니의 마음으로 약자를 보듬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경쟁 상대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겨냥해 "이재명 살리기 작전의 기획, 연출, 각본, 주연까지 다 맡았다. 그분 마음속에서 서울시민 삶의 질 향상이나 서울시 발전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구청장 후보들과 손 맞잡아든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구청장 후보들과 손 맞잡아든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구청장 후보들과 손을 맞잡아들고 있다. 2022.5.14 toadboy@yna.co.kr

이날 개소식에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비롯해 권성동 원내대표, 최재형·진수희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박인주·이갑산 시민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 등 당과 선대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축사했다.

조성명(강남), 이기재(양천), 정태근(성북), 이행자(관악), 정문헌(종로), 이성헌(서대문), 김길성(중구) 등 국민의힘 구청장 후보들도 자리했다. 오 후보는 이들과 단상 위에 올라 "함께 뛰게 해달라"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번 선거에서 오 후보는 취약계층 4대 정책 외에도 녹지생태도심 재창조와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한 글로벌 '톱5' 도시 경쟁력 회복 등을 핵심 공약으로 내걸었다. 다음 주부터는 '청년 동행'을 주제로 현장 유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 후보 측은 전날 유튜브 오세훈TV를 통해 'AI(인공지능) 오세훈'을 공개하기도 했다. 대선 기간 화제가 됐던 'AI 윤석열'과 같이 기계학습(머신러닝)을 통해 동영상 형태로 구현된 가상의 오 후보다.

이준석 대표는 AI 오세훈 동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민주당이 대선 때 AI 윤석열을 보고 충격이었다고 했다. 국민들의 질문에 가식 없이 답하는 AI 윤석열의 매력처럼 다시 한번 이제 AI 오세훈도 달린다"고 적었다.

'AI 오세훈' 동영상
'AI 오세훈' 동영상

[유튜브 오세훈TV 캡쳐]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