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집회·대통령 출퇴근에 주민 불만…'용산시대' 과제안은 경찰

송고시간2022-05-15 05:43

댓글

주변 상인 "경찰들이 둘러싸 매출에도 지장"…각종 여론 진화도 '숙제'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부근 삼각지역 일대에 경찰의 질서유지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부근 삼각지역 일대에 경찰의 질서유지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집회·시위가 늘면서 이를 관리해야 할 경찰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5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최근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집회와 시위가 잇따라 열리면서 주변 상인과 주민의 불편 호소가 늘고 있다.

삼각지역 출구 근처에서 20년 넘게 가판대를 운영해 온 최인옥(73)씨는 "집회에 나오는 사람들도 다 하고 싶은 말이 있어 나오겠지만, 2시간씩 스피커와 마이크를 사용하니 시끄러워 혼났다"고 토로했다.

삼각지역 인근부터 전쟁기념관까지 길목마다 경찰이 배치되고, 도로에 경찰 버스가 늘어선 것도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집무실 인근에서 의류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무전기 찬 경찰이 가게 주위를 다 둘러싸고 있으니 보기에도 그렇고 매출에도 좋을 리가 있느냐"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집무실 이전 이후로 대통령 지지자라면서 가게에 불쑥 들어와 집무실이 어디냐고 묻는 사람이 많아 장사에도 지장이 가고 힘들다"고 했다.

경찰로서는 집회·시위를 관리하는 것에 더해 주민 불만을 다독이는 것도 과제로 떠오른 셈이다.

실제 용산역 주변 7개 단지 입주자대표협의회(협의회)는 주민들을 상대로 집회로 인한 주거환경 침해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받아 용산경찰서와 용산구청 등에 제출할 예정이다.

협의회 회장 A씨는 "용산역 전면 공원과 버들개 공원이 근린공원이 아닌 문화공원으로 바뀌면서 집회·시위 장소로 쓰이지 않을까 걱정하던 차에 집회 소음 문제가 현실화해 주민들이 깜짝 놀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7일엔 미군 13 게이트 앞에서 여러 집회가 함께 열려 인근 주민들이 4시간 동안 엄청난 소음에 시달렸다"고 토로했다.

협의회는 대통령 진출입로 변경과 각종 집회 차단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용산역 전면 공원과 버들개공원을 문화공원이 아닌 근린공원으로 만들어 달라는 것도 요구사항이다.

용산역 인근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병철(56)씨는 "원래도 용산역 앞 광장에서 노조가 가끔 집회를 열 때마다 소음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대통령이 들어주길 원하면 대통령이 있는 곳에 가서 집회해야지, 왜 엄한 주거공간에서 하느냐"고 성토했다.

경찰 관계자는 "법에 따른 집회 신고를 막을 수는 없다"며 "집회 주최 측과 주민 간 서로 불만이 없도록 관리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에서 경찰이 대통령 출근길에 앞서 교통 통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에서 경찰이 대통령 출근길에 앞서 교통 통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 출퇴근길 관리도 고난도 임무다.

윤 대통령이 서초구 자택에서 용산 집무실까지 이동하는 시간은 10분이 채 안 되지만 일시적으로라도 교통통제가 불가피한 만큼 시민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한 서초구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근 학원가 교통이 난장판이었다. 알고 보니 대통령 퇴근 시간이었다", "퇴근에 9분 걸렸다고, 시민 불편이 없었다지만 차에서 시킨 배달 음식이 나보다 훨씬 먼저 도착했더라"는 등 불편을 호소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서울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불가피하게 불편을 야기하는 점을 인지하고 있고, 더 나은 방안이 있는지 강구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도 경호상 필요한 조치라는 점을 양해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