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물 육각정자 '경주 귀래정' 해체·보수한다

송고시간2022-05-15 07:30

댓글

문화재수리기술위, '쌍계사 진감선사탑비' 보수 방안도 확정

경주 귀래정
경주 귀래정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인 육각형 정자 '경주 귀래정(歸來亭)'이 해체·보수된다.

15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수리기술위원회는 최근 열린 회의에서 지붕 추녀 부분에서 물이 새는 현상이 확인된 경북 경주 귀래정의 해체·보수 방안을 심의해 조건부 가결했다.

조선시대 후기인 1755년 세워진 귀래정은 경복궁 향원정, 창덕궁 존덕정, 양양 낙산사 의상대처럼 평면이 육각형이다. 대청·방·뒷마루·벽장을 교묘히 분할했고, 지붕 형식과 세부 양식이 독특하고 아름다운 편이다.

경주시는 귀래정의 보수 정비를 신청하면서 지붕 누수 외에도 일부 나무 부재에서 흰개미 같은 생물에 의한 피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문화재청도 "상부를 지탱하는 중앙 기둥에서 곤충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정밀 실측 결과를 바탕으로 해체 범위와 보수 방안을 정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문화재수리기술위원회는 이 같은 견해를 반영해 중앙 기둥 상태를 파악한 뒤 기술지도단과 논의해 보수 방법을 결정하도록 했다.

수리기술위원회는 또 국보 '하동 쌍계사 진감선사탑비' 보수와 관련해 비신(碑身·비석 몸체)을 보존처리하고 지지하는 틀을 교체하도록 했다. 비신을 관통하는 균열이 확인됐을 때는 기술지도단과 협의해 보강 재료를 결정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비신을 3D 스캔 조사할 경우에는 장비 제원과 성능을 시방서에 명시하고, 비석 해체 시 강우에 대비해 가설덧집을 설치하라고 권고했다.

수리기술위원회는 사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30호분 정비 계획과 사적 '강진 전라병영성' 복원 정비 설계 방안도 모두 조건부로 가결했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