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키움, kt 꺾고 5연패 뒤 2연승…요키시 8이닝 무실점

송고시간2022-05-14 19:40

댓글
요키시 역투
요키시 역투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에이스 에릭 요키시의 눈부신 호투를 앞세워 kt wiz를 꺾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키움은 1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kt를 3-0으로 눌렀다.

키움은 5연패 뒤 2연승을 거둬 상위권 재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kt는 3연패를 당했다.

키움은 1회초 공격에서 상대 팀의 느슨한 수비를 틈타 선취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김태진의 3루수 내야 안타와 야시엘 푸이그의 좌전 안타 등으로 만든 1사 2, 3루 기회에서 이주형이 유격수 땅볼을 쳐 첫 점수를 냈다.

이어진 2사 3루에서 김혜성이 내야 땅볼을 쳤지만, kt 2루수 박경수가 포구 실책을 범해 3루 주자 푸이그가 무리 없이 홈을 밟았다.

키움은 5회에도 행운의 점수를 올렸다.

선두 타자 신준우는 3루 강습 타구를 날렸고, 공은 kt 3루수 황재균을 맞고 흐르는 2루타로 연결됐다.

키움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지영의 내야 땅볼로 1사 3루 기회를 만든 뒤 상대 팀 선발 소형준의 폭투 때 신준우가 홈으로 쇄도해 추가점을 올렸다.

그 사이 요키시는 kt 타선을 꽁꽁 묶었다. 날카로운 제구를 앞세워 매 이닝 안정적인 투구를 이어갔다.

kt는 요키시가 내려간 9회에 선두 타자 조용호가 좌전 안타를 터뜨리며 역전을 노렸으나 후속 타선의 불발로 무위로 돌아갔다.

요키시는 올 시즌 개인 최다 이닝인 8이닝을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시즌 4승(3패)을 거뒀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