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주 남은 박병석 임기…여소야대 이끌 차기 의장단은

송고시간2022-05-15 07:30

댓글

5선 김진표·조정식·이상민 물망…우상호·김상희도 출마 고민

민주 몫 부의장은 변재일·김영주 2파전…국힘 몫 정진석 임기는 연말까지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박형빈 홍준석 기자 = 여소야대 정국을 이끌 차기 국회의장으로 누가 선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16∼17일 국회의장단 입후보 신청을 받는 등 선거전을 시작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임기는 29일 끝난다. 민주당은 임기 만료 5일 전에는 의장과 부의장을 뽑기 위한 선거를 해야 한다는 국회법 15조에 따라 24일 의원총회에서 최종 후보를 선출할 계획이다.

차기 국회의장 후보군으로는 5선의 민주당 김진표·조정식·이상민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1947년생 최고 연장자인 김진표 의원은 당내에서 가장 유력한 국회의장 후보로 꼽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원장을 맡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통과에 역할을 하기도 했다.

조정식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국회에서 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한다.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그는 의원 수십 명의 지지가 있다고 판단, 출마를 선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민 의원도 지난달 일찌감치 출마 의사를 밝히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 의원은 소신 발언을 이어가며 주요 현안에 쓴소리를 해온 만큼 개혁파 의원들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선 패배 후 서울시장 출마의 뜻을 접었던 4선 우상호 의원은 최근 새롭게 후보군으로 떠올랐는데, 금명간 출마 여부를 확정할 전망이다. 김상희 현 국회 부의장도 첫 여성 국회의장 도전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의장은 5선 변재일 의원과 4선 김영주 의원 2파전 양상이다.

변 의원은 최근 의장에서 부의장으로 마음을 바꾸고, 개혁 법안 처리를 요구하는 의원들과 접촉을 늘려가며 출마의 뜻을 알리고 있다. 김영주 의원은 동료 의원들에게 "소통의 메신저가 되겠다"는 문자를 보내며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과 달리 정진석 부의장 임기가 올해 말까지인 상태다.

지난해 7월 원 구성 정상화에 합의할 당시 국민의힘이 자당 몫 부의장의 임기를 올해 말까지 유지하기로 내부합의를 했기 때문이다.

정 부의장은 당내 최다선으로, 21대 국회 개원 당시 일찌감치 부의장으로 낙점되다시피 했지만, 여야간 원구성 협상 장기표류로 개원 1년여가 지난 작년 8월에서야 뒤늦게 의사봉을 쥐게 됐다.

정 부의장의 후임인 국민의힘 몫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으로는 5선의 주호영 서병수 의원, 4선의 홍문표 의원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국회의장은 통상 원내 1당이 내는 게 관례다. 이에 민주당은 오는 24일 당내 의장단 후보로 나설 이들을 뽑은 다음, 바로 본회의를 열어 의장 선출을 위한 표결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다만 여야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국민의힘이 의장 자리를 내놓으라고 할 수도 있어 최종적인 선출 시기는 뒤로 밀릴 가능성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