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 원로' 양형섭 사망…김정은, 코로나 확산에도 조문

송고시간2022-05-15 06:50

댓글

2010년 외신 인터뷰로 김정은 후계설 공식 확인한 인물

북한 김정은, 양형섭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빈소 방문해 애도
북한 김정은, 양형섭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빈소 방문해 애도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양형섭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의 빈소를 지난 14일 방문해 애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2022.5.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양형섭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14일 사망했다. 향년 96세.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김일성훈장, 김정일훈장 수훈자인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양형섭 동지의 서거에 즈음하여 5월 14일 고인의 령구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정치국 상무위원인 최룡해, 조용원, 김덕훈, 박정천, 리병철과 리일환 중 당중앙위 비서가 함께 조문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우리 인민정권과 사회주의제도의 강화발전을 위하여,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자기의 모든 지혜와 정력을 다 바친 양형섭 동지를 추모하여 묵상하시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높은 당성과 혁명적 원칙성을 지니고 한생을 변함없이 당과 혁명 앞에, 조국과 인민 앞에 충실하여온 귀중한 혁명 동지를 잃은 비통한 마음을 안으시고 양형섭 동지의 영구를 돌아보시였다"며 "고인의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조의를 표시하시고 따뜻이 위로해주시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느라 동분서주하는 상황에서도 조문한 것은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가원로에게는 예우를 갖춰 내부 결속을 꾀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빈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였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는 부고를 통해 "뇌경색으로 13일 22시40분 96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지는 오랜 기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사업하면서 위대한 장군님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당과 혁명대오의 일심단결을 백방으로 다지고 가장 우월한 우리식 사회주의를 끊임없이 공고발전시키기 위한 법적토대를 강화하는 사업에 특출한 기여를 하였으며 능숙한 외교활동으로 공화국의 대외적권위를 높이는데 적극 이바지하였다"고 평가했다.

양 전 부위원장은 김일성 주석의 사촌동생인 김신숙과 결혼한 인척으로, 황장엽과 함께 주체사상의 체계화를 주도한 인물이다.

1980년대 중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맡는 등 대남 분야에도 관여했고, 2000년 6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수행해 김대중 대통령과의 면담에도 자리를 함께했다.

특히 그는 2010년 10월 8일 평양에서 APTN과 회견을 하고 "우리는 청년 대장 김정은 동지를 모실 영예를 얻게 됐다"고 밝혀 북한 최고위급 관계자로서는 처음으로 '김정은 후계설'을 공식 확인한 인물이다.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에도 꾸준히 공식 석상에 나타났으며 지난해 1월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과 경축 대공연에도 모습을 드러냈으나 이후 관영매체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cla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