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해외원전 수주확대 '총력'…수출기반 강화에 48억원 투입

송고시간2022-05-15 11:00

댓글

'원전 수출 기반 구축사업' 시행…체코·폴란드 등 국제협력과 정보인프라 강화

체코의 신규 원전 예정부지인 두코바니 전경
체코의 신규 원전 예정부지인 두코바니 전경

[대우건설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원전 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원전 수주를 늘리기 위한 '원전 수출 기반 구축 사업'에 47억9천만원(국비 33억2천만원)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산업부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기조가 확산되고,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원전 수출이 원전 생태계 복원과 국부 창출을 위한 성장 동력으로써 중요한 수단이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유럽연합(EU)은 택소노미(Taxonomy·녹색분류체계)에 원전을 포함했고 영국은 원전 비중을 현 16% 수준에서 최소 25% 이상으로 늘리기로 하는 등 세계적으로 원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원전 수출 기반 구축 사업을 활용, 민관의 수주 역량을 결집해 해외 원전 수주 가능성을 높여 나간다는 게 산업부의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체코, 폴란드 등 원전 도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가들을 중심으로 국가별 특성과 여건에 맞춰 원전 수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기자재 수출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수주 활동을 펼치기 위해 사업비 21억3천만원(국비 13억9천만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먼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팀코리아 원전로드쇼, 2022 원자력 공급자 포럼을 각각 개최한다.

체코에서는 한·체코 미래포럼 간담회, 폴란드에서는 한국형 차세대 원전인 APR1400 공급자 심포지엄 등 각종 국제 행사를 열어 한국 원전의 이미지 제고와 기술력 홍보에 나선다.

산업부는 또 중소·중견 원전 기업의 해외 전시회 참석을 지원하고 해외 판로 개척 컨설팅 등을 제공해 해외 기자재 수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자재 발주 정보를 입수하고 수출 경쟁국의 정보를 제공하는 등 원전 수출 관련 정보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도 18억4천만원(국비 11억9천만원)을 투입한다.

입찰 정보를 제공하는 원전 수출정보시스템(K-Neiss)의 기능도 개선된다.

박동일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은 "신규 원전과 기자재 수주는 국내 원전 생태계 복원과 국가 경제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우리 원전의 우수성에 대한 홍보와 외교적 수주 노력을 강화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민관 공동의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만들어 조속히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