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비스로봇 호환성 표준' 국제표준 제정 첫 관문 통과

송고시간2022-05-15 11:00

댓글

국가기술표준원이 ISO에 제안…신규작업표준안 채택

국가기술표준원
국가기술표준원

[국가기술표준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정부가 서비스 로봇 산업 분야의 핵심 국제표준 선점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서비스 로봇의 소프트웨어 모듈용 정보모델' 표준안이 신규작업표준안(NP)으로 채택됐다고 15일 밝혔다.

신규작업표준안 채택은 국제표준 제정 절차의 첫 관문이다.

우리나라가 제시한 표준안은 신규작업표준안 채택 여부를 결정하는 기술위원회 투표에서 영국, 일본, 중국 등 회원국 대다수의 찬성을 받아 국제표준 선점의 첫걸음을 내디뎠다.

앞으로 작업반초안(WD)→위원회안(CD)→국제표준안(DIS)→최종국제표준안(FDIS) 등의 절차를 모두 거치면 국제표준(IS)으로 제정된다.

서비스 로봇은 레고를 조립하듯 모듈을 탈부착해 개발·유지보수 비용을 줄이면서도 소비자가 원하는 기능을 손쉽게 추가·변경하며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형태로 개발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모듈 간 호환성을 높여야 하는데, 이번에 우리나라가 제안한 국제 표준안은 서비스 로봇에 사용되는 모듈의 통합과 재활용을 용이하게 하고 모듈 간 호환성을 높일 수 있는 소프트웨어 표준이다.

강원대와 경희대가 국가표준 기술력 향상 사업을 통해 공동 개발한 이 표준안은 로봇의 다양한 조합과 결합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서비스 로봇 기술 경쟁력 강화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미래 산업의 경쟁력을 좌우할 핵심 국제표준을 선점해 성장지향형 산업전략 추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