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맥주병에 수액, 주사는 녹슬때까지"…北 '코로나 참사' 우려(종합)

송고시간2022-05-16 11:25

댓글

CNN·BBC 등 "취약한 의료환경서 전염병 치명적…봉쇄도 한계"

북한 김정은, 보건·사법 부문에 약 공급문제 질타 …군투입 특별명령
북한 김정은, 보건·사법 부문에 약 공급문제 질타 …군투입 특별명령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이 제때 공급되지 못하고 있다며 강력히 질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노동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 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마스크를 쓰고 평양시 안의 약국들을 찾아 의약품 공급실태를 직접 요해(파악)하고 있다. 2022.5.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조성흠 기자 =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열악한 의료 역량 탓에 사실상 통제 불가능한 재앙과 같은 상황에 이르렀을 것이라는 외국 언론의 추측이 나왔다.

미국 CNN은 15일(현지시간)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북한의 코로나19 사망자과 감염 의심자의 통계를 전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공중 보건 체계와, 대부분 주민이 백신을 접종하지 못한 상황을 고려할 때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세계에서 가장 고립돼 있고 불투명한 체제의 특성을 고려할 때 실제 상황이 어떤지는 추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영국 BBC는 한국의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1억7천200만건에 달하는 반면 북한의 검사 건수는 6만4천건에 불과하다는 점을 들면서 한 전문가를 인용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을지 정말로 걱정된다"고 보도했다.

북한, 코로나19 확산에 도시 곳곳 '텅텅'
북한, 코로나19 확산에 도시 곳곳 '텅텅'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북한이 팬데믹 동안 외부와 통행을 엄격히 차단한 터라 어떻게 코로나19가 전파됐는지 파악하기도 어려운 형편이다.

CNN은 200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1990년대 기근을 언급하며 "북한은 당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사망했는지 공개하지 않았다"며 "북한에서 코로나19 발생은 재앙"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들 언론은 북한의 열악한 의료 체계를 고려할 때 충격이 더욱 클 수 있다고 우려했다.

BBC는 수액을 맥주병에 담고 주삿바늘은 녹슬 때까지 재활용한다는 탈북자들의 증언을 보도했다.

대북인권단체 루멘의 설립자인 백지은 씨는 "평양 주민 200만명을 제외하면 주민 대부분의 의료 환경이 매우 열악하다"며 "마스크나 소독제가 얼마나 부족한지 상상 밖에 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11년 북한을 탈출한 외과의사 최정훈씨는 2006년과 2007년 홍역 대유행 당시를 회고하면서 북한은 지속적 검역과 격리를 위한 자원이 없다고 전했다.

또 증상이 발견된 환자는 병원으로 이송하거나 격리해야 하는 지침도 북한에선 지켜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2020년 CNN과 인터뷰에서 "병원이나 격리 시설에서 식량이 충분히 제공되지 않으면, 사람들은 식량을 구하기 위해 탈출한다"고 말했다.

북한 중앙TV, 철저한 방역 강조
북한 중앙TV, 철저한 방역 강조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BBC는 백신이 없는 북한이 고육책으로 봉쇄 전략을 택하더라도 식량난이 더욱 심해질 뿐 효과를 보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북한은 1990년대와 최근 심각한 기근을 겪는 등 식량난이 고질적이다. 세계식량계획(WFP)은 북한 인구 2천500만명 중 1천100만명이 영양 결핍 상태라고 추산한다.

벤 카울링 홍콩대 교수는 "상하이에서 오미크론을 막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보라"며 "북한도 정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매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북한은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의 백신 지원 제안을 거절하기도 했다.

오웬 밀러 런던대 교수는 북한도 지원이 절실하지만 1990년대처럼 여러 구호단체가 입국할 경우 통치 불안정성을 우려해 지원을 원치 않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준비 중인 7차 핵실험으로 주민의 시선을 돌리려 한다는 분석도 제기한다.

피터 호테즈 베일리 의과대학 교수는 "신속한 백신 도입과 접종이 유일한 방법"이라며 "국제사회는 도울 준비가 돼 있지만 북한이 이를 받아들일 준비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kyunghee@yna.co.kr,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