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이재명, 존재 자체가 조작…수사받고 사과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5-16 17:02

댓글

'이재명 출마 효과' 놓고 "순기능일 역기능일지 지켜봐야"

청년 정책 발표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청년 정책 발표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청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5.16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김준태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정정당당하게 수사를 받고 최소한의 사과 정도는 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16일 오후 연합뉴스TV '뉴스1번지'에 출연해 이 후보 출마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진행자의 말에 "대선에서 졌다고 국회의원에 출마하지 말라는 법은 없지만, 한번 심판을 받았다면 그 과정에서 문제가 됐던 일들을 어느 정도 검증받은 상태에서 다시 등판하는 것이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는 "대장동이라는 것이 워낙 충격적이었다"며 "아주 싼값에 땅을 수용해서 비싼 값에 분양하는 민간주택이라는 명분으로 임대주택 비율도 최소한으로 정한 10%보다도 낮은 6.7%로 공급해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해서 생긴 조 단위 이익이 특정 그룹에 많이 돌아갔는데 그분들이 우연인지 필연인지 아니면 의도적인지 이재명 시장 혹은 지사 시절 그 근처를 맴돌며 참모 역할을 하던 분들이었지 않나"라며 "그런데도 오히려 '국민의힘 게이트다'라는 적반하장 주장을 하면서 다시 등판했다. 그 점에 대한 심판이 유권자들로부터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서도 이 후보를 두고 "조작 덩어리다. 존재 자체가 조작이다. 조작의 화신"이라고 비판했다.

인사말 하는 이재명
인사말 하는 이재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인천시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5.16 tomatoyoon@yna.co.kr

그는 "이 후보가 오 시장에 대해 세금둥둥섬밖에 안 떠오른다고 발언했다"는 진행자의 언급에 "세금둥둥섬이라고 잘못 알려졌는데, 그것은 민간투자사업이었고 서울시 예산은 들어가지 않았다. 엄청난 홍보와 조작의 힘"이라고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이 후보가 출격하며 수도권 전반을 견인한다는 전략이 민주당에 있다. 이재명 효과가 있을 거라고 보나"라는 진행자 질의에는 "그렇게 될 수도 있다. 순기능일지 역기능일지 지켜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오 후보는 TBS(교통방송) 개편과 관련해 "방송의 내용과 기능에 변화를 추구해야 할 타이밍이라고 본다. 조례를 바꿔야 하는 상황이어서 시의회가 새로 구성되면 본격적으로 논의할 생각"이라며 교육방송 형태로 개편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TBS를 관제방송으로 회기 시키려 한다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비판한 데 대해서는 "틀렸다. TBS 사장님 임기가 조만간 만료되는데, 차라리 제가 그런 의도라면 저하고 뜻을 같이하는 분을 사장으로 선임되도록 해서 오히려 서울시의 홍보 수단으로 쓰는 게 가능하다. 그런데 그것을 포기하고 방송 기능을 바꾸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 후보는 또 다음 목표가 대선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민심이 불러내야 하는 자리인데 도전을 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 서울시장 2.5선 도전하는 입장에서 사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