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동차 시장 침체에도 1분기 전세계 전기차 판매량 76% 성장"

송고시간2022-05-16 10:10

댓글

SNE리서치 분석…올해는 약 930만대 판매 전망

전기 자동차
전기 자동차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올해 1분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전기차 판매량은 76%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1분기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197만2천대를 기록했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약 12% 감소했다.

중국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요 도시 봉쇄와 보조금 삭감에도 1분기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143% 증가한 111만5천대를 기록했다.

유럽 시장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도 전기차 판매량이 56만6천대로 19% 증가했다. 다만 전 분기와 비교하면 22% 감소했다.

미국 시장에서는 테슬라 판매 호조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한 21만5천대의 전기차가 판매됐다.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반도체 공급난 등으로 인해 기존 전망치 대비 5% 하향 조정된 약 930만대로 예상됐다. 작년 대비 43% 증가한 수치다.

중국 시장은 도시 봉쇄 영향으로 2분기 전기차 판매량이 다소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신규 모델 출시 효과로 하반기부터 수요가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유럽은 환경 규제를 맞추기 위한 전기차 신차 출시, 미국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 등에 힘입어 전기차 판매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