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하이 6월1일 봉쇄 해제…"중하순까지 정상화 회복"(종합)

송고시간2022-05-16 12:52

댓글

21일까지 방어구역 제한적 이동 허용…31일까지 통제구역·관리통제구역 축소

6월1일부터 중하순까지 정상 생활 완전 회복

이틀 연속 격리시설 밖 감염자 '0명'

봉쇄 도시 상하이
봉쇄 도시 상하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14일 봉쇄된 중국 상하이의 한 음식점 출입문에 봉인 스티커가 붙어 있다. 상하이의 상점들은 이르면 3월 초중순부터 운영 중단 지시를 받아 두 달 넘게 장사를 하지 못하고 있어 많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존폐의 갈림길에 놓인 상태다. 2022.5.14 cha@yna.co.kr

(베이징 선양 =연합뉴스) 김진방 박종국 특파원 = 50일째 도시 봉쇄 중인 중국 상하이시가 내달 1일부터 중하순까지 정상적인 생산·생활 질서를 완전 회복하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없다는 전제 아래 내달 1일부터 도시 봉쇄를 전면 해제한다는 의미다.

쭝밍 상하이시 부시장은 16일 브리핑에서 "방역 통제가 단계적으로 효과를 거두며 신규 감염자가 급감했다"고 설명한 뒤 "3단계 방역 관리를 통해 완전 정상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우선 1단계로 오는 21일까지 신규 감염자 발생을 억제하면서 방어구역의 제한적인 이동과 개방 등 낮은 수준의 사회활동을 보장하고, 2단계로 이달 말까지 통제구역과 관리통제구역 수를 줄여 봉쇄를 완화할 방침이다.

이어 내달 1일부터 중하순까지 엄격한 방역과 코로나19를 통제하는 범위 내에서 정상 생활을 완전 회복하는 3단계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상하이시는 주거 지역을 감염자 발생 현황에 따라 '통제구역', '관리통제구역', '방어구역' 3곳으로 분류해 관리한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사회면' 신규 감염자가 나오지 않는 '사회면 제로 코로나'도 이틀 연속 유지했다.

'사회면 제로 코로나'는 격리소와 '통제구역'을 제외한 주거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는 것을 뜻한다.

전날 사회면 감염자를 포함해 상하이의 전체 신규 감염자 수가 938명(무증상 감염 869명 포함)으로 도시 봉쇄 나흘 전인 3월 23일 이후 처음으로 1천 명 아래로 떨어졌다.

상하이시는 이날부터 상업 활동을 점진적으로 재개했다.

시는 평소보다 적은 수용 인원을 조건으로 쇼핑센터, 백화점, 슈퍼마켓, 마트, 편의점, 약국, 시장 등 업종의 오프라인 영업을 재개했다.

상해역과 훙차오역의 열차 운행도 재개됐으며 22일부터는 시내버스와 전철 운행도 점진적으로 정상화된다.

일부 항공사의 상하이발 노선 운항 역시 재개된다.

한편 수도 베이징의 전날 신규 감염자 수는 54명(무증상 감염 15명 포함)으로 지난달 25일 이후 30∼7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봉쇄식 관리를 받는 건물은 967개로 늘어났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자 지난 주말에 이어 16∼18일 사흘간 인구 90% 이상이 거주하는 12개 구 전 주민을 대상으로 매일 한 차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기로 했다.

시는 또 감염자가 많은 차오양, 팡산, 순이, 펑타이 등 4개 구의 재택근무를 연장하기로 했다.

이날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1천159명(무증상 감염 1천19명 포함)으로 집계됐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