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의총서 '성비위' 박완주 제명…"표결 없이 만장일치"(종합)

송고시간2022-05-16 11:28

댓글

박완주는 불참…일부 의원 '출석 통한 소명' 요구했으나 가결 동의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성 비위' 의혹을 받는 박완주 의원을 제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박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다고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의총 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오 원내대변인은 "표결은 하지 않았다"며 "일부 절차에 대한 이의제기는 있었지만 최종 가결에는 반대하지 않았기에 제명 자체는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일부 의원은 "박 의원의 제명 이전에 성 비위 사건의 구체적 내용을 알아야 한다"며 "최소한의 의원이 출석한 가운데 소명 절차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다만 이에 대해 의총에 불참하고 제명을 받아들이겠다는 박 의원의 입장을 다른 의원이 확인해주는 수준에서 이에 대한 답변이 이뤄졌다고 오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12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거쳐 박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다만 소속 국회의원의 제명을 완료하려면 의원총회에서의 의결이 필요하다고 규정한 정당법에 따라 이날 후속 절차를 완료했다.

박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민주당의 의석 수는 168석에서 167석으로 줄게 됐다.

민주당은 금주 중 박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추가 징계에도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오 원내대변인은 "징계안을 준비중이지만 (제소) 시점을 예상하기는 어렵다"며 "당 차원의 기구에서 준비해 제소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데, 시점이 결정되는 대로 따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다만 박 의원은 사실상 징계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다시 촉발될 가능성이 있다.

박 의원은 전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당과 나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지방선거 등 안팎의 사정을 고려해 당의 제명 결정은 수용하지만, 의혹의 사실관계는 인정할 수 없어 다투겠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한편 이날 의총에서는 예전 보좌관의 성폭행 사건 관련 2차 가해 의혹이 제기된 김원이 의원, 성희롱성 발언 논란에 휩싸인 최강욱 의원 등과 관련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오 원내대변인은 "기타 의원들에 대해서는 당 소속 기구에서 조사가 이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