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역당국 "안착기 시점, 정부내 본격 논의…20일 중대본 결정"

송고시간2022-05-16 12:02

댓글

전문가·지자체 의겸 수렴 후 중대본 협의 거칠 듯

"지휘부 바뀌는 과정에 의사결정 조금 더딘 측면"

한산한 선별진료소
한산한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방역당국은 잠정적으로 오는 23일로 예정된 '포스트 오미크론' 안착기 전환 여부와 관련, 전문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의견을 수렴해 20일에 결정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날 백브리핑에서 "안착기 전환 여부 검토를 위해 방역 지표와 의료체계 준비상황에 대한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 내 논의를 본격적으로 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최고 단계인 1급에서 홍역, 수두와 같은 2급으로 낮추면서 4주간의 '이행기'를 설정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4주 이행기가 끝나는 오는 23일부터는 '안착기'로 넘어간다.

안착기에는 확진자 격리 의무가 없어지는 등 본격적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진입하게 된다.

그러나 현재 국무총리가 공석이고, 새 보건복지부 장관의 임명도 불투명한 상황이어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방역당국은 이전 정부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때와 마찬가지로 전문가·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중대본에서 협의를 거치는 방식으로 안착기 전환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검토 내용은 오는 20일 열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의사결정에 있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지휘부 쪽에서의 의사결정이 평소보다 조금 더딘 측면이 있다"면서도 "검토해야 하는 시기가 됐기 때문에 최대한 국민에게 문제가 없는 방향으로 검토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도 "논의 구조는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며 "정무적 판단 등의 부분에서 누수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방역당국이 앞서 발표한 '고위험군 패스트트랙'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현재도 고위험군은 집중관리군으로 별도 관리하고 있지만, 일반의료체계로 전환하면서 어떤 방식으로 전환할지를 논의 중"이라며 "퇴원을 했더라도 추가 입원이 필요할 경우 의료진과 최대한 빨리 접촉할 수 있게 하는 등 고위험군 관리 형태의 보완방안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정부 첫 코로나 중대본 회의…"내주 일상회복 안착기 논의"
새정부 첫 코로나 중대본 회의…"내주 일상회복 안착기 논의"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1일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복지부 제2차관으로 임명된 이기일 제1총괄조정관 주재로 열린 첫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 총괄조정관은 정부가 내주 일상회복의 '안착기' 진입 시점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명동거리 모습. 2022.5.11 mon@yna.co.kr

chom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