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평등" vs "양성평등"…국회 여가위, 성평등결의안 공방

송고시간2022-05-16 14:51

댓글

'여성공천 30% 이상·국회의원 성평등 윤리강령' 등 결의안 상정

"민주당 박완주 성비위 사건" "이준석 대표 성상납 의혹"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16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가 젠더의식과 정치권의 성 비위 의혹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국회 여가위는 이날 오전 9시 전체회의를 열고 '성평등 국회 실현을 위한 실천 결의안'을 상정했다.

결의안은 여성 공천 비율을 30% 이상으로 올려야 한다는 내용의 법안을 제도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국회의원의 성평등 윤리강령을 제정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국회부의장인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지난해 10월 대표 발의했다.

국민의힘은 이 결의안 이름에 '성평등' 대신 '양성평등'이라는 표현이 들어가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여가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정재 의원은 회의에서 "양성평등이라는 단어로 바꾼다면 찬성하겠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여야 합의 없이 이를 상정했다"면서 "성평등이라는 표현에 대해 여전히 사회 일각에서 우려하고 있고 찬반 논란도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은 "성평등이냐 양성평등이냐는 이야기는 말꼬리 잡기에 불과하다"며 "국민의힘은 성차별 이슈를 동성애 이슈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야는 최근 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 등 정치권의 성 비위 의혹에 대해서도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민주당에서는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사건도 있었다"고 지적하자 민주당 이수진 비례 의원은 "성 비위는 민주당만의 일이 아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성 상납 의혹까지 있지 않으냐"라고 맞받았다.

성평등 국회 실현을 위한 실천 결의안 제안설명하는 김상희 국회부의장
성평등 국회 실현을 위한 실천 결의안 제안설명하는 김상희 국회부의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평등 국회 실현을 위한 실천 결의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5.1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