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강기정·김영록, 광주·전남 상생발전 '맞손'

송고시간2022-05-16 14:57

김영록(왼쪽)·강기정 상생정책 협약
김영록(왼쪽)·강기정 상생정책 협약

[강기정 후보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와 김영록 민주당 전남지사 후보는 16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협약식을 열어 광주·전남 상생 발전에 노력하자고 다짐했다.

두 후보는 상생특별위원회를 후보 직속으로 설치하고 분야별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협력 활동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6월 1일 지방선거 당선 시 공식 기구로 만들 방침이다.

상생 안건은 ▲ 반도체 등 첨단 미래산업 공동 유치 ▲ 광역철도·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 ▲ 물류·인적자원·관광 등 교류 협력 확대 ▲ 경제·행정·생활권 통합 등이다.

첨단 미래산업 유치를 위해 반도체, AI(인공지능), 첨단 의료, 차세대 배터리, 자율주행모빌리티, RE100(재생에너지 100%),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전남 국립의대 설립 등을 추진한다.

광주∼나주·광주∼화순 간 광역철도망 구축, 광주∼나주∼화순∼담양∼장성 간 순환교통망 구축, 광주∼완도·광주∼고흥·광주∼영암∼진도 간 고속도로망 구축, 서해안권 고속철도망 구축, 광주∼순천 경전선 구간 고속화, 광역버스 도입 등에 협력할 방침이다.

특히 지역 초미의 관심사인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 교육환경 개선 문제, 특별지방자치단체 추진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전남학숙 광주 이전, 전남사랑 도민증 확대 발급 등도 추진한다.

강기정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기회발전특구' 지역 균형발전 정책을 활용해 전남·광주 상생 1호 공약 반도체 특화단지를 만들어 내는 데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후보는 "전남과 광주는 태생과 성장을 같이 한 역사·문화·경제 공동체"라며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beb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