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윤재순 사퇴시키고 이준석 징계 착수해야"

송고시간2022-05-16 17:05

댓글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의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 징계 전력에 대해 "국민은 성추행 비서관을 감싸는 대통령과 여당 대표의 성 인식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경질을 촉구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성희롱과 성추행이 사소한 실수라는 것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뿌리 깊게 박힌 정서인 것 같아 경악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EDPS(음담패설)' 윤 비서관에 대해 '사과하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두둔하고 나섰다"며 "겉만 번지르르한 사과로 때우라니 어림 반 푼어치도 없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역시나 '성 문제에 관대한' 이준석 대표답다"며 "남의 성 비위 감쌀 생각 말고 자신의 성 상납 의혹이나 제대로 규명될 수 있도록 길을 터주기를 바란다"며 성 상납 의혹에 휩싸인 이 대표를 직격했다.

신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 대표는 정부·여당을 대표하는 사람들로서 윤 비서관의 잘못된 성인식과 성 비위를 질타하고, 사퇴하도록 해야 마땅하다"며 "윤 대통령은 즉각 윤재순 비서관을 사퇴시키고,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에 즉각 착수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binz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