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주족 사촌 동생 비호하며 동료에 외압…경찰 간부 징계

송고시간2022-05-17 09:12

댓글
경북 구미경찰서
경북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구미=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폭주족 사촌 동생을 비호하면서 동료 경찰관에게 외압성 발언을 한 경찰 간부가 징계를 받았다.

17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구미경찰서 소속 A경감이 자신의 사촌 동생 사건과 관련해 동료 경찰관에게 압박성 발언을 하는 등 물의를 일으켜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A경감은 최근 회의 결과 경징계에 해당하는 견책 처분을 받았다.

A경감은 파출소장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12월 10일 오전 2시께 경북 구미에서 자신의 20대 사촌 동생 B씨가 오토바이 폭주 혐의로 체포돼 다른 지구대로 호송되자, 해당 지구대를 찾아가 C경사에게 "왜 (동생을) 체포해서 일을 크게 만드는지 모르겠다"며 외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경감의 사촌 동생 B씨는 경찰 조사 결과 도로교통법상 공동위험행위가 인정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yongm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