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문일답] "도쿄 한복판에 소녀상 세우는 게 꿈"

송고시간2022-05-17 16:00

댓글

이용수 할머니 "관계 개선보다 공식 사죄가 우선…해결책 가져오라는 일본 건방져"

인터뷰하는 이용수 할머니
인터뷰하는 이용수 할머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대구 중구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5.16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이 새 정부에도 '한국이 해결책을 가져오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건방진 태도"라며 "해결책은 일본이 가져와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윤석열 정부 출범을 맞아 지난 16일 연합뉴스 등 국내외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는 편치 않은 몸 상태에도 힘겹게 말을 이어가면서도 잘못을 뉘우치지 않는 일본 정부를 지적할 때만큼은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 새 정부가 출범 전부터 한일 정책협의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 한일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관계 개선에는 동의하면서도 '한국이 해법을
제시하라'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나.

▲ 일본에 국제사법재판소(ICJ)에 가서 잘잘못을 따져보자고 했지만, 일본은 응하지 않았다. 그런데 누가 누구한테 건방지게 해결책을 가져오라고 하는가.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죄하고 해결책을 가져와야 한다.

-- 한일 관계 개선의 걸림돌로 과거사 문제가 지적된다. 새 정부가 과거사 문제 해결 없이 한일관계를 개선하려고 한다면.

▲ 안 된다. 공식 사죄가 엄연히 있어야 한다. 사죄 없이 관계 개선은 없다.

--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죄는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인가.

▲ 일본 총리가 직접 전 세계가 알 수 있는 방식으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하라는 의미다.

-- 새 정부 외교부 장관이 '2015 한일합의'는 공식적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

▲ 2015 한일합의는 무효다. 받은 10억 엔도 돌려줘야 한다. 절대 인정할 수 없다.

-- 일본과 교류에 대해선 그간 필요하다는 입장을 누차 밝혀왔다. 변함없나.

▲ 백번 천번, 자나 깨나, 꿈에서도 일본과 교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후손들, 학생들이 일본과 친하게 교류하며 올바르게 역사를 알도록 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이웃 나라인 일본과 원수를 져선 안 된다. 그런 차원에서 교육관을 만들어 학생들에게 역사 교육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 일본 정부가 해외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철거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

▲ 어처구니없다. 건방진 행위다. 일본이 왜 주제넘게 다른 나라에 세운 소녀상을 간섭하나. 내 꿈은 세계 각국에 소녀상을 꽉 채워놓고 마지막으로 일본 도쿄 한복판에 소녀상을 세우는 것이다.

-- 수요시위에 대한 맞불집회 등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

▲ 누워서 침 뱉기다. 자기 벌은 자기가 받는 거다. 그 죄는 다 본인에게 간다고 생각한다. 30년간 수요시위를 이끌어간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수요시위는 세계가 다 알고 세계 사람 중 안 와본 사람이 없을 거다. 수요시위 방식을 바꿀 필요는 있지만, 수요시위는 없어져선 안 된다.

--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한다고 보나.

▲ 7가지 원칙에 따라 해결해야 한다. 일본 정부의 범죄사실 인정, 공식 사죄, 법적 배상, 진상 규명, 역사 교과서 기록 및 올바른 역사 교육, 추모비와 사료관 건립을 통한 추모, 전범자 처벌 등이다.

-- 유엔 고문방지위원회(CAT) 회부를 통한 해결을 주장하고 있다. 이유는.

▲ 국제사법재판소(ICJ)에 가서 잘잘못 따지자고 하는 것도 일본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30년간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 요구해왔지만,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 7가지 원칙 중 하나도 이뤄진 게 없다. 고령의 피해자들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최후로, 마지막 방법이라고 생각해 고문방지위원회를 얘기하는 것이다. 앞서 말한 7가지 원칙에 따라 문제가 해결되면 CAT 회부나 일본 정부 상대 손해배상소송은 필요 없다.

-- 얼마 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한 분이 별세하면서 남은 피해자는 11명이다. 가장 시급한 과제는.

▲ 빨리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받아야 한다. 나도 적은 나이가 아니라 세월이 기다려주지 않을 것 같다. 다른 피해자 할머니들 소원은 본인 숨 떨어지기 전에 위안부 문제 해결하는 걸 보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할머니들 소원을 좀 풀어줬으면 한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