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금융리스크 확대 시기…비상한 각오"

송고시간2022-05-17 11:45

댓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소영 서울대 교수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소영 서울대 교수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인선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2022.5.17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17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김소영(55)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비상한 각오로 소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신임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임명 발표 직후 문자 메시지를 통해 "국내외 금융리스크가 확대돼 경제와 금융의 전반적인 상황이 어려운 중차대한 시기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취임하게 됐다"며 "무엇보다 비상한 각오로 소임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금융위 부위원장으로 경제1분과 인수위원이었던 김 교수를 임명했다.

김 부위원장은 "새로 오실 금융위원장과 함께 손발을 맞춰 새 정부 국정철학이 구현될 수 있도록 국정과제를 충실히 이행하고, 금융 행정 개혁과제를 잘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경제 책사'로 불렸던 김 부위원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예일대에서 경제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전공은 화폐금융 및 국제금융이다.

아시아개발은행(ADB) 컨설턴트, 국제결제은행(BIS) 컨설턴트, 홍콩중앙은행연구소 연구위원을 지냈다.

2009년부터는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로 재직했으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위원으로 참여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