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5선도 생각…시민들, 송영길 준비안된 느낌 받을 것"(종합)

송고시간2022-05-17 14:40

댓글

"정호영, 복지 전문성 의문…나라면 선택 안 했을 것"

"한동훈, 업의 본질을 쉬운 언어로 전달…기대 생겼다"

오세훈, 관훈토론회 모두발언
오세훈, 관훈토론회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2.5.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김준태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대통령 못지않게 서울시장 자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4선에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차기 대권 도전 가능성에 관해 "서울시가 뛰어야 대한민국이 뛸 수 있지 않겠나. 서울시장 자리가 대권 못지않게 훨씬 더 중요한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장으로서 성과가 없으면 대선에 나오지 않을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서울시장) 5선 도전도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시카고의 데일리 시장은 5선인가, 7선인가 했고, 오늘날의 시카고시를 만든 시장으로 역사가 기록하는데, 대한민국 수도 서울이라면 그런 시장을 대통령 자리보다 더 의미 있게 역사가 기록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오 후보가 언급한 리처드 데일리 전 시카고 시장은 6선에 성공해 1989년 4월부터 2011년 5월까지 22년간 재임했다.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오세훈 후보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오세훈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1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오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첫 조각 인선에 관한 질문에는 "아직 지켜봐야 하는 시점으로 본다"면서도 "다만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생각을 달리한다"고 다소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이어 "나라면 복지부 장관을 인선한다고 하면 복지에 대한 열정이 넘쳐나고 저소득층, 취약계층을 배려하는 정책에 많은 관심을 표명해온, 정리된 정책을 가진 복지전문가를 선택했을 것"이라며 "정호영 후보자를 잘 모르지만, 저로서는 기대가 큰 분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평생을 의사라는 직업에 있던 분들이 복지부 장관으로 오는 경우가 있는데, 복지에서 전문성 발휘는 힘들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다만 대통령께서는 그분과 친분이 있다고 알고 있는데, 내가 모르는 열정을 봤을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 새 정부의 지역이나 성별 안배에 관해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도 "그런 안배가 관행인데, 이유 없는 관행은 없다"며 "안배에 대해서는 다소 아쉬움이 있다"고 답했다.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오세훈 후보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오세훈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1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그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질에 관해서는 "이분이 언론에 등장해 '법과 상식에 맞춰 진영과 무관하게 나쁜 놈 잘 잡으면 된다'고 하는 얘기를 듣고 업의 본질을 쉬운 언어로 대중에게 전달하는 능력이 있구나, 또 진심이 느껴진다고 생각했다"며 "기대가 생겼다"고 평가했다.

오 후보는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앞두고 윤 대통령과 면담했던 일을 떠올리면서 "시중 여론을 전하고 '속도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씀드리니 (윤 대통령이) 의외로 '저도 오늘 용산에 다녀왔는데 서둘러서 들어가면 문제 있긴 하겠다'고 동의를 해주시더라. 이후 논의가 더 있었나 본데 예정대로 그다음 날 발표하는 걸 보면서 '장단점을 따져보니 늦추면 못 간다 싶어서 급하게 갔나보다' 이렇게 받아들였다"고 했다.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두고는 "쇼핑하듯 '부산 출마도 고려했었다'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준비되지는 않았구나' 하는 느낌을 서울시민들이 받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송 후보를 크게 앞서고 있는 상황과 연결 지어 "시민들의 관찰력과 판단력은 매섭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문재인 정부 시절 국무회의에 참석했던 경험을 전하면서 "무력감이 느껴지는 것이, 가끔은 현장 목소리를 전할 때 경청하면 좋을 텐데, 검수완박 법안에 대한 제안만 하더라도 나중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반박을 하더라"며 "앞으로는 국무회의가 조금 더 토론적인 분위기로 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mi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