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잉글랜드 축구 2부 블랙풀 소속 17세 선수 '동성애 커밍아웃'

송고시간2022-05-17 12:41

댓글
제이크 대니얼스
제이크 대니얼스

[블랙풀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2부리그 블랙풀 소속의 17세 축구 선수가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혔다.

블랙풀의 공격수 제이크 대니얼스는 16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정확히 날짜를 알 수는 없지만, 내가 게이라는 걸 알게 된 건 5∼6살 때쯤"이라며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오랫동안 거짓말을 하며 살아왔다. 사람들이 나를 이성애자로 알게 하려고 여자친구를 사귀기도 했고, 사람들이 게이냐고 물었을 때 아니라고 답했다"며 "더는 거짓말을 하고 싶지 않다. 사람들이 진짜 나를 알게 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영국에서 현역 축구선수가 동성애자임을 밝힌 건 1990년 저스틴 패셔누(사망)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가족들에게 동성애자임을 알렸다고도 밝힌 대니얼스는 "다음날 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그간 어깨가 얼마나 무거웠는지, 그리고 커밍아웃이 엄청난 안도감을 주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로 그라운드와 소셜 미디어 등에서 반응이 있을 것이고, 그중 일부는 동성애 혐오적일 것이라는 걸 안다"면서도 "사람들이 원하는 대로 외쳐도, 그건 차이를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니얼스는 "내가 커밍아웃함으로써 커밍아웃을 원하는 다른 사람에게 롤 모델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7살 때 블랙풀 아카데미에 합류한 대니얼스는 2021-2022시즌부터 본격적으로 유스 팀에서 뛰었고, 최근엔 프로 계약을 맺어 챔피언십 정규리그 데뷔전을 치르기도 했다.

그의 '커밍아웃'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트위터에 "용기를 내줘 감사하다. 운동장 안팎에서 사람들에게 큰 영감을 줄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소속팀 블랙풀은 홈페이지에 대니얼스의 입장을 전하며 지지를 표현했고, 잉글랜드 1부 프리미어리그(EPL)와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토트넘) 등도 소셜 미디어로 격려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