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 의혹' 팀쿡 애플 CEO 등 불송치

송고시간2022-05-17 13:38

댓글

2018년 같은 내용으로 고발됐다가 불기소…이번에도 "증거 불충분"

"애플 팀 쿡, 다니엘 디시코를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합니다"
"애플 팀 쿡, 다니엘 디시코를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합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들이 지난 1월 13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 앞에서 팀 쿡 애플 CEO, 다니엘 디시코 애플코리아 대표이사를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한다는 내용이 담긴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고의로 아이폰 성능을 저하했다는 의혹으로 고발된 팀 쿡 애플 CEO 등에 대해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팀 쿡 애플 CEO와 다니엘 디시코 애플코리아 대표이사 사건을 지난달 중순께 증거불충분으로 각하했다.

경찰 관계자는 "동일 내용에 대해 경찰 및 검찰에서 불기소(혐의없음) 처분을 했던 사안"이라며 "애플 측에서 정당한 사유 없이 정보통신시스템 운용을 방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유포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올해 1월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낸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 단체는 당시 "애플이 2017년 정당한 사유나 사전 설명 없이 아이폰 운영체계(iOS)를 업데이트해 성능 저하를 야기하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게 했다"고 주장하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애플의 '고의 성능 저하' 의혹은 2017년 아이폰 6·7 모델 등에 운영체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적용하며 일었다. 애플 측은 "배터리가 오래되면 기기가 꺼지는 상황을 막기 위한 업데이트"라고 해명했지만, 사용자들로부터 '신형 아이폰을 더 팔기 위해 의도적으로 성능 저하 업데이트를 적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단체는 지난 2018년에도 팀 쿡 애플 CEO 등을 사기·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발했으나 검찰은 혐의를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판단해 불기소 처분했다.

win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