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폭력 폭로' 강민진 "정의당 입장문은 2차 가해"

송고시간2022-05-17 14:28

댓글
정의당 로고
정의당 로고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정의당에서 청년 정치인으로 활동했던 시절 당내 인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17일 정의당의 관련 기자회견에 대해 "당의 입장문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정의당은 이날 오전 발표한 입장을 통해 "해당 사건은 당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광역시도당 위원장인 A씨가 옆자리에 앉는 과정에서 강 전 대표를 밀치면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 있었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이어 "강 전 대표가 '이 사안을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지만 청년 당원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엄중 경고와 사과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같은 정의당의 입장에 대해 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당이 공식 입장을 통해 성폭력을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한 점이 경악스럽다"고 지적했다.

강 전 대표는 이어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는 용어는 제가 사용한 말이 아니다. 가해자가 저에게 사과문을 보내오면서 쓴 말"이라며 "'불필요한 신체접촉'이기에 '성폭력으로 볼 문제가 아니다'라고 판단한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강 전 대표는 "제가 '성폭력'이라는 단어를 그 자리에서 안 썼다고 해서 성폭력이 아니게 된단 말이냐. 당시에 정말 성폭력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면, 가해자로부터 사과문을 받아 전달해주는 역할을 왜 젠더 인권특위가 맡은 것이냐"고 반문했다

강 전 대표는 또 "당 대변인이 기자들과의 백브리핑에서 '모 위원장 사건이 성폭력 사안이라는 것은 사실관계가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당 대변인의 입으로 피해를 부정하는 입장이 나온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binz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