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개숙인 윤재순 "생일빵 화나 뽀뽀해주라" 논란 증폭…사퇴론 일축(종합)

송고시간2022-05-17 20:19

댓글

"제가 2차 안 가는 건 많은 직원이 알고 있어…도망 가는게 소문 다 나"

'거취 결단' 요구에 "인사권 답변할 위치 아냐…더 열심히 하겠다"

김대기 "10년 넘은 일, 대가 다 받았다"…'조치 할 생각 없나'에 "그렇다"

성비위 논란 사과하는 윤재순 총무비서관
성비위 논란 사과하는 윤재순 총무비서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성비위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22.5.1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17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검찰 재직 시절 자신을 둘러싼 성비위 의혹에 대해 사과했지만, 이 과정에서 나온 해명이 되레 논란을 증폭시키는 모양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운영지원과장을 맡아 윤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꼽히는 윤 비서관은 검찰 재직 당시 부적절한 신체 접촉과 언행으로 경고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총무비서관은 청와대 인사와 재정을 총괄하며 이른바 '안살림'을 속속 들여다볼 수 있는 자리로, 대통령실측은 이날도 발언의 부적절성을 어느정도 인정하면서도 경질론에는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날 운영위는 대통령실 소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위해 열렸기 때문에 윤 비서관이 자리했다는 게 대통령실 측 설명이다.

윤 비서관은 이날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당연히 사과를 드려야 맞다고 생각한다. 그 점에 대해 먼저 사과드리겠다"며 90도 인사를 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이 윤 비서관을 발언대로 불러세운 뒤 "(성비위 의혹) 기사에 나온 내용 중 경위 등 다른 부분이 있느냐"고 한 데 따른 대답이었다.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며 성비위 논란에 사과하고 있다. 2022.5.1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윤 비서관은 이어 "사실관계는 분명 다른 부분이 있다. 첫 번째로 제가 조사받은 적도 없다. 20년 전의 일이고…"라며 "그 부분에 대해 미주알고주알 설명해 드리면 또 다른 불씨가 되고, 그래서 설명은 안 하는 게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윤 비서관을 재차 발언대로 부른 것은 국민의힘 의원이었다.

양금희 의원은 "20년 내지 30년 된 오래된 일이고, 경미한 사건이라고 하더라도 당시 피해자가 분명히 존재했다"며 "검찰에 있을 때 어떠한 상황으로 어떠한 징계를 받았는지에 대한 사실관계를 명확히 설명해달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성비위 의혹 사건과 맞물려 윤 비서관 의혹도 공분을 자아내고 있는 만큼 '사과와 해명'을 통한 퇴로를 마련해주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역시 "또 다른 불씨가 되는 것은 아닌지 조심스럽습니다만…"이라면서도 윤 비서관은 비교적 자세히 2003년에 발생한 사건 당시 경위를 밝히기 시작했다.

윤 비서관은 "그때 사실은 제가 윗분들로부터 열심히 일한다고 해서 격려금을 받았다. 공교롭게도 제 생일이었다"며 "직원들이 한 10여명 남짓 될 것인데요. 소위 말하는 '생일빵'이라는 것을 제가 처음 당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하얀 와이셔츠에 까만 초콜릿케이크가 얼굴에 뒤범벅이 됐다. 그러면 '생일날 뭐 해줄까?' 해서 제가 화가 나서 '뽀뽀해주라'고 했던 말은 맞는다"며 "그래서 볼에다가 (뽀뽀를) 하고 갔던 것이고…"라고 했다.

비교적 상세히 해명했지만, 부적절한 접촉이 있었던 점에 대해서 일정 부분 인정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윤 비서관은 "그런데 제가 어떤 성추행을 했다고 조사받은 것도 아니고, 2003년에 조사가 되는지도 몰랐다. 조사가 뒤에서 이뤄졌더라. 그리고 10개월인가 1년인가 지나서 '감찰본부장 경고'로 대검에서 서부지검으로 전보 조치가 됐다"고 말했다.

윤 비서관은 또 "제가 주로 (검찰에서) 활동했던 곳이 서초동인데요. 제가 식사하면서 2차를 안 간다는 것은 많은 직원이 알고 있다"며 "다른 간부들이 끌고 가더라도 거기 모셔다드리고 저는 도망가는 게 소문이 다 나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요즘 어떤 언론사를 보니까 저에 대해 2차에서 어쨌다는 둥 또 다른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일일이 대꾸를 하면 정말 진흙탕 싸움이 되기 때문에 아무 말씀 안 드리고 제가 잠자코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윤 비서관은 "다만 저로 인해 상처 입고 피해 입은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제가 사과를 드렸다고 생각한다. 다시 한번 송구하다"고 말을 맺었다.

운영위 참석한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운영위 참석한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2.5.1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여권 일각에서도 윤 비서관에게 거취를 압박하는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조은희 의원은 "훌륭한 참모로 성공한 정부를 만들기 위해서는 억울하더라도 본인이 희생할 수 있는 결단도 내려야 한다"며 "앞으로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기 위해서라면 본인이 거취 결단을 내리는 게 어떻겠나"라고 물었다.

이에 윤 비서관은 "인사권에 대해서는 제가 답변할 위치에 있지 않은 것 같다"며 "더 열심히, 더 잘하라는 의미를 받아들이고 뼈를 깎는 아픔으로 자숙하면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더 열심히 하겠다"며 자진 사퇴론을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윤 비서관이 2012년 7월 대검 사무관 재직 시절 2차 회식 자리에서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고 하고, 여름철 스타킹을 신지 않은 여직원에게 "속옷은 입고 다니는 거냐?"라고 말해 '경고' 처분을 받았다는 자료를 PPT로 띄우기도 했다.

고 의원은 운영위에 참석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뽀뽀해주라' 발언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고 묻기도 했다. 윤 비서관의 '상관'인 김 실장은 "저도 처음 들었다"며 "적당하다고 보지는 않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다만 '어떠한 조치를 취하겠느냐'고 고 의원이 묻자 "그런 행위에 대해서는 대가라 그럴까요, 그것을 다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조치도 할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비서관 본인도 국민 눈높이에 맞추지 못한 데 대해 여기서 사과를 드렸다. 10년이 넘은, 한참 전의 일이 아니겠냐"며 "앞으로 다른 사람을 임용할 때 비슷한 경우가 있다면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처리하겠다"고 경질 의사가 없음을 재확인했다.

대통령실이 윤 비서관의 '해임'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던 기존 기류를 그대로 유지한 것이다.

앞서 윤 비서관은 2002년 11월 출간한 시집의 '전동차에서'라는 시에 '전동차에서만은 짓궂은 사내 아이들의 자유가/그래도 보장된 곳이기도 하지요', '풍만한 계집아이의 젖가슴을 밀쳐보고/엉덩이를 살짝 만져보기도 하고' 등 구절을 넣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윤 비서관이 2001년 출간한 '석양의 찻잔' 시집에는 해당 시의 원문이 실리기도 했는데 이 구절 또한 왜곡된 성 인식으로 비쳐질 소지가 다분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원문 마지막 구절에는 '요즘은 여성전용칸이라는 법을 만들어 그런 남자아이의 자유도 박탈하여 버렸다나'라는 구절이 있다. 시 제목에도 '전철 칸의 묘미'라는 괄호가 달려 있다. 윤 비서관은 후속 시에서는 마지막 문장과 괄호 내용을 삭제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