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사형 구형(종합)

송고시간2022-05-17 20:03

댓글

유족 "매일 고통 속에서 살아…법정 최고형 내려달라"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신변보호 조치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석준(26·구속)에게 검찰이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이종채 부장판사) 심리로 17일 열린 이석준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재판부에 사형 선고를 요청했다.

검찰은 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10년과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 기관 및 장애인 복지 시설 취업제한 10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도 요청했다.

이씨는 작년 12월 10일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A씨의 서울 집에 찾아가 A씨 어머니(49)를 흉기로 살해하고 남동생(13)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보복살인 및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범행 나흘 전인 같은 달 6일 대구에서 A씨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이에 A씨가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하자 앙심을 품고 흥신소를 통해 거주지를 알아낸 뒤 택배기사를 사칭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검찰은 "A씨만을 살해할 목적이었다면 A씨가 귀가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범행을 해야 했다"며 A씨가 가족을 노려 보복성 계획범죄를 저질렀다고 강조했다.

또 이석준이 A씨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이씨의 일방적 생각"이라며 "이씨의 소유욕과 지배욕으로 말미암아 벌어진 범죄로 A씨의 존엄성이 훼손됐다"고 밝혔다.

이날 직접 법정에 출석한 A씨 아버지가 "매일 고통 속에서 살고 있다"며 사형 구형을 탄원하자 카키색 수의를 입은 이석준은 고개를 숙인 채 숨을 크게 몰아쉬며 어깨를 들썩이기도 했다.

이씨는 최후진술에서 "저 때문에 돌아가신 피해자분에게 죄송하다"며 "평생을 반성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A씨 아버지는 공판 후 기자들과 만나 "어머니가 죽어가는 모습을 보고 본인도 흉기에 찔린 막내아들은 20년, 30년 후 이씨가 가석방으로 나와 보복을 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며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해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고공판은 31일 오후 열릴 예정이다.

soru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