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한동훈 '임명 강행'에 "국민 우습나…협치 요구말라"

송고시간2022-05-17 18:39

댓글

한동훈 해임건의안 시사하기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사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사

(과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2.5.17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자 맹공을 퍼부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국회에서 의결할 수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민주당 오영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한동훈 후보자 임명 강행은 대통령이 국민을 우습게 알고,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그러면서 "박홍근 원내대표는 20일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 투표를 하기 위해 양당 협의를 이야기했는데,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은 국민으로부터 반드시 심판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본회의에서 한 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부결될 수 있음을 지적하며 윤 대통령의 협치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현영 선대위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야당과의 소통, 협치를 저 멀리 내팽개쳤다"면서 "야당이나 국민이 뭐라고 하든, (한 후보자를) 주머니 속 장기 말처럼 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

(과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22.5.17 saba@yna.co.kr

신 대변인은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나 국민이 반대하는 인사는 반드시 실패할 수밖에 없다"면서 "인사 '막장 드라마'를 아무 말 없이 지켜보지만은 않겠다. 민주당에 협치를 요구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앞으로 야당과 어떻게 협치를 할지, 협치할 생각이 정말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동훈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카드도 거론했다.

오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임건의안을 검토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국민의 의견을 대변해서 당연히 그런 부분을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며 "다만 아직 원내에서 검토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당장 해임건의안으로 대응하지는 않겠지만 국민 여론에 따라 실제로 해임건의안을 의결할지 고심하겠다는 것이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