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우리는 고립됐다" 러 국영 TV서 이례적 현실지적

송고시간2022-05-18 02:49

댓글

군 전문가 "우크라이나 전황 불리해질 것"

사상자 늘며 군 가족들 불만 커져…작전실패 비판 의견도

러시아 군사전문가 로시야 1 토크쇼 출연
러시아 군사전문가 로시야 1 토크쇼 출연

[로시야1 방송 화면 유튜브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국영 TV에서 이례적으로 현실을 냉정하게 지적하는 의견이 전파를 타는 등 러시아 내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관해 다른 목소리가 새 나오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영국 더 타임스 등에 따르면 러시아 유명 군사 전문가인 미하일 호다료녹 전 대령은 전날 밤 국영 TV에 출연해서 러시아가 완전히 고립됐으며, 우크라이나 전황은 더 불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호다료녹 전 대령은 친정부 매체인 로시야 1의 토크쇼 '60분'에서 "솔직히 말하면 상황은 우리에게 안 좋아질 것"이라며 "사실상 세계가 우리의 반대편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잘 무장한 우크라이나군 100만명이 '조국'을 지키겠다는 열망을 갖고 마지막까지 싸우려고 한다며 "일부 러시아인들이 이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도 이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이들이 징집병이라고 하자 호다료녹 전 대령은 "정말 중요한 것은 동원 방식이 아니라 싸울 의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군사 정치적으로 현실 감각을 가져야 한다"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가입한) 핀란드를 향해 로켓을 흔들면 웃겨 보일 뿐"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엘리트 군사학교 출신인 호다료녹 전 대령은 우크라이나 침공 전에도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경고했다.

정보장교 출신의 블로거 이고르 기르킨은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에서 돈바스 지역 공격이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주 넘게 치열하게 싸운 끝에 전술적 성공만 거뒀고 큰 지역은 한 곳도 해방하지 못했다"며 "돈바스를 완전히 해방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영국 가디언지는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의 피해를 숨기고 있지만 결국 정보가 유출되면서 군인 가족들이 분노하고 전쟁을 지지하던 이들은 실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달 전 우크라이나 공격을 받아 침몰한 러시아 순양함 모스크바호에서 복무한 한 징집병의 어머니는 아직도 아들을 찾고 있다.

그는 "전쟁이 시작된 후 정부를 완전히 다르게 보고 있다"며 "정부 지도자를 향해 심한 말을 하고 싶지만 그러면 감옥에 보낼 것이므로 안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아들의 사망을 인정한다는 문서에 서명하고 보상을 받으라고 한다"며 "내 침묵을 사려고 하지만 그럴 일은 없을 것이다. 나는 끝까지 아들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들은 군이 하르키우 인근에서 국경을 넘어 퇴각할 때 남편들이 뒤에 버려졌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전쟁을 지지하던 러시아 군사 블로거들은 최근 도하작전 중 우크라이나군 공격으로 인해 대대급이 전멸한 사건을 두고는 실망감과 비판을 쏟아냈다.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