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블룸버그, 개도국 청정에너지 개발에 3천억원 기부

송고시간2022-05-18 06:05

댓글

브라질, 파키스탄, 베트남 등 10개국의 발전소 폐쇄 등에 사용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우측)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우측)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미국 뉴욕시장이 개발도상국의 청정에너지 개발을 돕기 위해 2억4천200만 달러(약 3천억 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전 시장이 석탄을 이용한 화력발전을 중단시키기 위해 이 같은 계획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마련한 2억4천200만 달러는 방글라데시와 브라질, 콜롬비아, 케냐, 파키스탄, 남아공, 터키, 베트남 등 10개국의 청정에너지 프로그램에 사용될 예정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기부금은 석탄 발전소 폐쇄를 위해 운영업자에게 지급하는 자금 이외에도 청정에너지 연구와 개발, 공공 교육 등에도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자선재단은 각국 정부와 자금의 구체적인 사용계획을 논의키로 했다.

앞서 블룸버그 시장은 미국 내에서 운영되는 모든 석탄 발전소의 문을 닫고, 25개국에서 이뤄지는 석탄 생산을 중단하기 위해 5억 달러(약 6천350억 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10개국의 화력발전 중단 프로그램에 2억4천200만 달러를 투입하기로 한 것도 이 계획의 일부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석탄을 통해 에너지 수요를 채우는 것은 공공의 건강과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노력에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적인 갑부로 꼽히는 블룸버그 전 시장은 다양한 자선활동을 벌이고 있다.

미디어 기업의 사주인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지난 2018년 모교인 존스 홉킨스대에 18억 달러(약 2조3천억 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이는 미국 내에서 교육기관에 대한 기부로 역대 최대 규모였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