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눈높이서 감상하는 '궁궐건축 화룡점정' 현판…첫 대규모 전시(종합)

송고시간2022-05-18 16:32

댓글

국립고궁박물관, 8월 15일까지 특별전…궁중현판 83점 한자리에

한석봉 글씨 '의열사기'·3.7m '대안문'·3.5m '인화문' 등 공개

궁중현판 83점이 한곳에…
궁중현판 83점이 한곳에…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현판' 전시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조선시대 현판을 살펴보고 있다. 조선왕조 궁중 현판과 작업 도구 등 자료 100여 점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8월 15일까지 열린다. 2022.5.18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조선시대 글자나 그림을 새겨 문이나 벽에 다는 현판(懸板)은 건물 이름을 알려주는 명패 혹은 정보를 담은 게시판 역할을 했다.

전각 명칭이 조각된 현판은 건물의 얼굴과 같은 역할을 했기에 정성스럽게 제작했다. 단순히 글자만 새기지 않고 가장자리에 다양한 무늬를 그려 넣기도 했다. 경복궁 중심 건물인 근정전(勤政殿) 현판만 해도 글자는 금빛이고, 틀에는 알록달록한 단청이 있다.

현판은 궁궐 건축물에서 빠뜨릴 수 없는 요소이지만, 박물관 전시에서 주인공이 된 적은 거의 없었다. 그저 전시 주제에 맞춰 소품처럼 몇 점씩 공개됐을 뿐이다.

그동안 조연처럼 취급됐던 현판을 중점적으로 소개한 전시가 찾아온다. 국립고궁박물관이 19일 개막하는 특별전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 현판'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현판 775점 중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등재된 조선왕조 궁중 현판 81점과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는 현판 2점까지 83점이 한자리에 모였다. 국보 '기사계첩'과 각자장(刻字匠) 작업 도구 등을 포함하면 출품 자료가 100점을 넘는다.

국립고궁박물관 궁중 현판 상당수는 일제강점기 궁궐 건물이 훼손될 때 철거됐고, 여기저기를 떠돌다 2005년부터 박물관 소장품이 됐다.

순조 어필의 '양화당' 현판
순조 어필의 '양화당' 현판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현판' 전시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양화당' 현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2.5.18 scape@yna.co.kr

김인규 국립고궁박물관장은 18일 전시 설명회에서 "현판은 수량이나 가치 면에서 손꼽히는 유물로, 조선시대 궁궐건축의 화룡점정과도 같다"며 "대규모 궁중 현판 전시가 열리는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판은 대부분 한문이어서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다양한 모양과 글씨를 감상하다 보면 글귀의 오묘한 뜻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왕실 현판을 꾸준히 연구해 온 국립고궁박물관은 지붕 아래 걸려 있어서 으레 올려다볼 수밖에 없었던 현판을 대부분 성인 눈높이에 맞춰 진열했다. 또 안국동 별궁에 있던 '정화당'(正和堂) 현판은 앞쪽이 아니라 관람객이 평소 보기 힘든 뒤쪽을 공개했다.

김충배 국립고궁박물관 전시홍보과장은 "이번 전시는 그간의 현판 연구 성과를 알린다는 점에서 학술적 의미도 있지만, 현판이 걸린 높이를 낮춰 관람객이 세부 장식까지 볼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라며 "유형유산인 현판은 물론 현판 제작에 얽힌 무형유산까지 전시에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대한문 이전의 '대안문' 현판
대한문 이전의 '대안문' 현판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현판' 전시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대안문'(大安門) 현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2.5.18 scape@yna.co.kr

출품 현판 중에는 프롤로그 공간에 놓인 '대안문'(大安門) 현판이 가장 크다. 가로 374㎝, 세로 124㎝이다. 제작 시기는 1899년이다.

지금은 덕수궁 정문에 '대한문'(大漢門) 현판이 걸려 있지만, 과거에는 대안문이라고 했다. 격동하는 근대사 속에서 나라가 크게 평안하기를 바라며 지은 명칭으로 알려졌다.

대안문 현판을 보고 전시장 안쪽으로 들어가면 크기가 유사한 '인화문'(仁化門) 현판이 나온다. 인화문은 대안문 이전에 덕수궁 정문으로 사용된 문이다. 현판은 가로 353㎝, 세로 122㎝다. 인화문과 대안문 현판 모두 글자 새김 솜씨가 매우 정교하다.

현판 제작 기법과 장인을 조명하는 1부 '만들다'에서는 명필 석봉 한호(1543∼1605) 글씨를 바탕으로 1582년 제작한 '의열사기'(義烈祠記) 현판을 볼 수 있다.

의열사기 현판은 가로 150㎝, 세로 36㎝이다. 백제 의자왕과 고려 공민왕 시기 충신을 모시기 위해 세운 충남 부여 의열사 내력을 새겼다.

조선시대 현판은 각자장과 단청장 등이 만들었고, 글씨는 임금과 당대 명필뿐만 아니라 내시 등 다양한 사람이 썼다. 창덕궁 대은원(戴恩院) 중수 내용을 새긴 현판이 내관이 쓴 대표적 유물이다.

2부 '담다'는 현판 내용을 성군(聖君)의 도리, 백성을 위한 마음, 신하와의 어울림, 효(孝) 등 왕도 정치 이념이 투영된 네 가지 주제어로 살핀다.

이어 3부 '걸다'는 다양한 기능의 현판 20점을 벽면에 걸어 관람객이 압도되는 느낌을 받도록 연출했다. 왕이 신하에게 내린 명령과 지침, 관청 업무 정보와 규칙, 국가 행사 날짜를 새긴 현판을 비롯해 왕이 개인적 경험과 느낌을 읊은 시를 적은 현판 등으로 꾸몄다.

고궁박물관 궁중현판 특별전
고궁박물관 궁중현판 특별전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현판' 전시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오른쪽에 '인화문'(仁化門) 현판이 보인다. 2022.5.18 scape@yna.co.kr

현판과 실물 자료 외에도 의궤에 나오는 그림 '홍화문사미도'(弘化門賜米圖)와 문헌 기록을 바탕으로 만든 만화 영상, 현판 이름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창덕궁과 창경궁 건물 배치를 사실적으로 묘사한 '동궐도'를 배경으로 현판 글씨를 써 보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전시는 8월 15일까지 이어진다.

한석봉 글씨의 '의열사기' 현판
한석봉 글씨의 '의열사기' 현판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현판' 전시간담회에서 참석자가 '의열사기' 현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2.5.18 scape@yna.co.kr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