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팩트체크] 이재명 현수막 잘 보이게 하려고 가로수 가지치기했다?

송고시간2022-05-18 13:56

댓글

윤형선 국민의힘 계양을 후보 주장…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나무야 미안해"

계양구청 "바람길 조성사업에 따라 2월 중순 가지치기한 것"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유경민 인턴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현수막을 잘 보이게 하려는 의도에서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 가지치기가 진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쟁자인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캠프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재명 후보의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가 가지치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며 "선거사무소 외벽에 걸린 대형현수막을 잘 보이게 하기 위해 이를 제거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도자료에는 두 후보 사무소 전경 사진이 첨부돼 있는데, 이 후보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는 가지와 잎이 보이지 않는 반면 윤 후보 사무소앞 가로수는 잎이 무성한 모습이다.

윤 후보 측은 "이재명 캠프 앞 나무가 주위의 다른 나무들과 비교해 가지가 매우 짧게 잘려 있었다"며 "잎이 무성해지는 5월에 나뭇잎과 가지가 없어 앙상한 나무만 있어 선거기간에 가지치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가지치기 논란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나무야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라고 적으면서 확산했다.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와 윤형선 후보 선거사무소 앞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와 윤형선 후보 선거사무소 앞

출처: 윤형선 후보 보도자료

실제로 이 후보의 현수막을 잘 보이게 하기 위한 작업이 이뤄졌을까.

이 후보의 선거사무소는 인천 계양구 임학동 임학사거리에 있다. 임학사거리는 2020년 산림청 국비보조사업으로 선정된 인천 계양구 도시바람길 연결 숲 조성 사업 대상 지역이다.

이 사업은 계양산과 천마산의 신선한 공기를 도심 내로 유입시킨다는 취지에서 가로수를 제거하고 소나무를 촘촘히 배치해 바람길을 만드는 내용이다. 사업 대상 지역은 계양대로(계산삼거리~부평IC)와 경명대로(계산삼거리~임학사거리) 부근이다.

인천 계양구청에 따르면 작년 6월 경명대로와 계양대로에 있는 수목을 소나무로 교체하겠다고 공지했고 12월 말 수목 제거 공사에 착수했다. 동절기에 중단됐던 공사는 올해 2월 18일 재개됐다.

하지만 2월 19일 경명대로의 가로수를 제거하는 도중 환경단체 반발로 작업이 중단됐다. 경명대로 남측의 가로수는 이미 제거됐고 북측의 가로수는 가지만 쳐 낸 채 기둥은 자르기 전이었다.

인천녹색연합은 "활엽수를 제거하고 침엽수를 심는 게 사업의 취지에 맞지 않다는 이유에서 당시 문제를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작업 중단 이후 계양구청은 환경단체 등과 협의를 거쳐 이미 가로수가 제거된 경명대로 남측에는 활엽수를 심고, 수목 제거 공사가 진행되지 않은 계명대로 가로수는 제거하지 않은 채 관목을 심어 띠녹지만 조성하기로 했다. 가지치기만 한 경명대로 북측 가로수들은 말라 죽지 않는 한 존치하기로 했다.

계양구청 관계자는 "특정 후보 때문에 가지치기를 했다는 보도자료가 나왔는데 전혀 관련이 없는 얘기"라며 "이 후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도 전인 올해 2월에 가지치기를 했다"고 말했다.

올해 2월(왼쪽)과 작년 11월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 앞
올해 2월(왼쪽)과 작년 11월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 앞

출처: 네이버 로드뷰

이 후보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 가지치기가 이뤄진 2월 18일과 19일은 이 후보가 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였던 시기다.

당시 이 사무소는 민주당 소속인 송영길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의 사무소였으며 2월초부터 대통령 선거일인 3월 9일까지는 이재명 후보의 대선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이를 근거로 이 후보의 대선 현수막을 잘 보이게 하기 위해 가지치기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으나, 계양구청은 작년 4월부터 사업이 시작됐다는 점을 들어 부인했다.

가지치기 의혹을 제기했던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측 관계자는 "바빠서 일일이 확인할 수 없고 제보자한테 받은 제보를 그대로 내보낸 것"이라며 "관권선거가 될 수 있어서 의혹을 제기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sungje@yna.co.kr

swpress14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