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18광주서 '오월정신' 기린 尹…자유 12차례 외치며 통합 방점

송고시간2022-05-18 12:10

댓글

5·18 유공자·유족과 '민주의문' 입장…'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헌법전문 수록 직접 거론은 안해…원고에 없던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 추가

5·18 기념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5·18 기념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2.5.18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5·18 정신' 계승을 다짐하며 국민 통합 메시지를 부각했다.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귀중한 국가적 '자산'으로 인정함으로써 보수 정부의 호남 홀대 우려를 불식하고 동서 화합에 대한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의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스스로 강조한 대로 취임 후 첫 국가 기념일이자 첫 지역 방문이었다.

이날 행사는 시작부터 이전 보수 정부들과는 달랐다.

윤 대통령은 전날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을 하루 먼저 광주로 보내 5·18 단체 관계자들과 만나 민원 사항을 청취하게 하고, 전야제에도 참석하도록 했다.

이날 오전에는 100여 명의 국민의힘 의원들, 국무위원들, 대통령실 참모들과 함께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내려왔다. 당정과의 '스킨십'을 위해 전용 헬기가 아닌 기차를 선택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5·18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했다. 5·18 유공자와 유족, 학생들이 함께했다. 보수 정부 대통령으로는 처음이었다.

윤 대통령 본인도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 등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가로막혀 추모탑 가까이 다가서지 못했던 종전 방문과 차이가 컸다.

윤 대통령은 6분 분량의 기념사에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선언했다.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통합'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받자 "정치 자체가 통합의 과정"이라고 반박했던 윤 대통령이 다시 통합을 거론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두 차례 '통합'을 거론했다.

참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참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마친 뒤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2022.5.18 [공동취재] pch80@yna.co.kr

윤 대통령은 5·18 정신을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자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로 규정하기도 했다.

예상과 달리 5·18 정신 계승의 헌법 전문 수록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헌법 정신 그 자체"라는 표현으로 이를 대신한 셈이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장 전문 개정만을 위해 원포인트 개헌을 할 수는 없으나 그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념사 내용이 취임사와 일맥상통한다는 분석도 일각에서 나왔다.

취임사에서 35차례나 등장했던 '자유'라는 키워드가 이날 기념사에서도 12차례로 가장 많이 거론된 단어로 꼽힌 것이 대표적이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며 군사 독재에 항거했던 5·18 정신이 취임사에서 강조했던 자유라는 보편적 가치와 무관치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보편적 가치의 확대를 통해서만 나라의 번영이 가능하다는 게 윤 대통령의 일관된 생각이다.

기념사를 마치기 직전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덧붙인 것도 눈길을 끌었다.

5·18 정신을 전국적으로 확장하려는 시도였다. 이는 애초 원고에 없던 내용으로 윤 대통령이 막판에 추가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전날 늦게까지 초안을 7차례나 직접 퇴고하며, 기념사에 각별히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또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옆 사람과 손을 맞잡고 앞뒤로 흔들며 함께 노래를 불렀다.

과거 보수 정부에서 노래를 식순에서 제외하거나 참석자가 다 함께 부르는 제창 대신 합창단 합창으로 대체하던 것과 달라진 모습이었다.

윤석열 대통령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윤석열 대통령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22.5.18 seephoto@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