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바이든, 21일 오후 '90분 회담'…"포괄적 전략동맹 강화"(종합2보)

송고시간2022-05-18 19:08

댓글

"ICBM발사 임박, 도발시 플랜B…실효적 확장억제력 강화 액션플랜 제시"

바이든, 현충원→정상회담→공동회견→공식만찬順…DMZ엔 안 간다

첫날 평택 삼성 반도체공장 방문으로 시작할 듯…"尹대통령 동행"

尹, 24일 IPEF 출범정상회의 화상참석…"美, 北에 코로나지원 타진했지만 응답 없어"

윤석열 대통령-바이든 미국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 연합 자료 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오는 21일 오후 약 90분간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한다고 대통령실이 18일 밝혔다.

회담은 용산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이뤄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식 외빈으로는 처음으로 용산 대통령실을 찾는 셈이다.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하는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하는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오픈라운지에서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5.18 jeong@yna.co.kr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인수위 시기부터 미국측과 실시간 협의했기 때문에 한두가지 사안 빼고 공동선언문이라든지 양쪽 이행할 내용이 완성단계"라며 구체적인 일정을 설명했다.

오는 20일 오후 늦게 2박3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이틀째인 21일 동작동 현충원을 거쳐 용산 대통령실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국립중앙박물관 공식만찬을 하는 일정을 소화한다고 김 차장은 전했다.

정상회담은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정상 회담 순으로 90분간 진행된다. 이후 잠시 휴식시간과 공동기자회견까지 포함하면 총 3시간 일정이라고 김 차장은 설명했다.

김 차장은 "단독회담에서 제일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은 한미간 확실하고도 실효적인 확장 억제력을 어떻게 강화할 건지 액션플랜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미정상은 경제안보와 안보를 키워드로 하루씩 일정을 진행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한국 방문 후 첫 일정으로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갈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도 동행한다.

김 차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일정과 시간은 경호 문제 때문에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도 "반도체 공장 방문 행사가 열리면 윤 대통령도 함께 가서 연설하고 근로자들과 환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여부에 대해선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시절 가본 적이 있다. 다른 장소, 다른 개념의 안보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DMZ 방문이 없을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주말까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다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정상회담 2박3일 기간 북한의 크고 작은 도발이 발생할 경우 그 성격에 따라 기존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한미정상이 즉시 한미연합방위태세 지휘통제시스템에 들어가도록 플랜B를 마련해 놨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 여부는 의제에 오르지 않는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은 언제든지 대화의 문이 열려 있지만, 만남을 위한 만남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한미정상회담 3대 의제
[그래픽] 한미정상회담 3대 의제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김민지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 첫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하게 될 '3대 의제'는 북한 도발 대응, 경제안보, 국제 현안에 대한 양국의 기여 등이라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15일 밝혔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아울러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그간 이어진 군사동맹, 한미FTA(자유무역협정)를 통한 경제동맹에 이어 이번에는 한미기술동맹이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을 동아시아와 글로벌 번영에 기여하는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 오는 24일 일본에서 열리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선언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이 화상으로 참석한다고 김 차장은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주도적 역할을 하면서 새로운 창출의 스탠더드 제시하고 다른 나라를 추가로 초대하며 IPEF에서 우리 국익을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북 코로나 의약품 지원과 관련해선 "북한이 우리의 보건협력에 응하겠다는 대답이 없기 때문에 미국도 북한에 뜻을 타진했지만 응답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미가 북한의 의료·보건 문제를 논의는 할 수 있지만, 북한의 반응 전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논의는 어려울 것"이라고 김 차장은 말했다.

김 차장은 '한미 통화스와프 재개' 논의 여부에 대해선 "미 연방제도이사회는 경제적인 관점에서 판단하고 스와프 (단어를) 쓴다"며 "한국 경제 펀더멘털이 탄탄한데 그 단어 쓰는데 무리가 따르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환시장 안정과 한미간 원활하고 신속한 협력을 전제로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새정부 출범 전후 북한 도발 현황
[그래픽] 새정부 출범 전후 북한 도발 현황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