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연준 비둘기파 "7월 혹은 9월까지 금리 인상 속도 줄여야"

송고시간2022-05-18 16:56

댓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 성향) 인사인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7월이나 9월까지는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줄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번스 총재는 이날 뉴욕대 머니마켓티어 행사에 참석해 "선제적 기준금리 인상이 금융 긴축의 속도를 높이는 데 필요하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준금리가 경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중립 수준 이상으로 인상돼야 할 것 같다면서도 그렇게까지 올리는 데에 불안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는 기준금리가 정확히 얼마나 됐을 때 경제성장을 저해할지 알아내기가 어렵고 다른 리스크가 돌발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이유로 평소 인상 폭의 두 배인 0.5%포인트 인상을 의미하는 '빅스텝'을 밝기보다는 더 천천히 가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에번스 총재는 연준이 7월과 9월에 이처럼 완만한 인상을 논의한 뒤 12월까지 0.5%포인트 인상을 마치고 최소 몇 차례 0.25%포인트 인상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완만한 금리 인상의 이점으로 공급망 혼란이 완화되는지 지켜보고 금리 인상의 노동시장 영향과 인플레이션의 진행 상황을 평가할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충분히 개선되지 않는다면 좀 더 공격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그렇지 않고 최대고용 달성이라는 연준의 목표를 위협할 정도로 경기가 약해지면 계획된 금리 조정을 줄일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에번스 총재는 "현재 총수요 강세, 강한 노동력 수요, 앞으로 예상되는 공급 측면의 개선 등을 고려하면 완만하게 (경기)제약적인 입장이 경제 성장과 양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퓨처 오브 에브리싱' 행사에 참석해 "물가상승률이 분명하고 확실하게 내려가는 것을 볼 때까지 우리는 계속 (금리 인상을) 밀어붙일 것"이라며 "우리는 물가상승률을 다시 낮출 수단과 의지를 모두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달 초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파월 의장은 6월과 7월에도 이런 빅스텝에 나설 것이란 전망에 대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내에서 광범위한 지지가 있다"고 전했다.

미 연준 기준금리 인상 (PG)
미 연준 기준금리 인상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