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감원장 "우리은행 직원 추가횡령…내부통제 문제에 중점둘 것"

송고시간2022-05-18 16:56

댓글

"회계법인·금감원 좀 더 주의 기울였어야…제도 개선 집중"

후임 금감원장 인선 관련 질문에는 즉답 피해

정은보 금감원장
정은보 금감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18일 우리은행의 600억원대 횡령 사건과 관련해 "내부통제 문제에 좀 더 중점을 두고, 감독당국으로서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감독자문회의 전체 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은행에 대한 검사 기간을 연장했고, 그 과정에서 추가적 횡령 사실을 확인해 수사당국과 협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장은 우리은행 직원의 횡령 사건과 관련해 "횡령 규모가 굉장히 컸고, 10여 년 이상의 기간 동안 인지되지 않았다"면서 "금융회사뿐만 아니라 외부 감사를 해야 하는 회계법인, 그리고 감독해야 하는 금융감독원 모두 좀 더 주의를 기울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우리은행을 대상으로 수시 검사를 진행 중인 금감원은 검사 과정에서 횡령 직원 A씨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확인하고 지난 16일 수사기관에 통보했다.

정 원장은 현재의 거시경제 위기 상황과 관련해서는 유동성과 부실자산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원장은 "유동성은 장단기 미스 매치(불일치) 문제가 있을 수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와 같이 로컬 커런시(기축 통화 이외의 현지 통화)를 쓰고 있는 나라에서의 유동성 관리는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금융회사는 금융소비자로부터 자금을 위탁받아 자산운용을 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자산의 부실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지금과 같은 불확실한 상황에서는 부실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 사전적으로 관리하고, 필요하다면 충당금을 많이 쌓는 사전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후임 금감원장 인선과 관련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정 원장은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후임 금감원장으로는 금감원을 경험해 본 검사 출신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어 향후 대대적 내부 조직 개편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