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딸도 코로나19 확진…"바이든 부부와 밀접접촉은 안해"

송고시간2022-05-19 02:43

댓글

영부인 중남미 순방 동행 예정이었으나 감염 확인돼 빠져

바이든 차남 헌터와 딸 애슐리(오른쪽)
바이든 차남 헌터와 딸 애슐리(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딸인 애슐리 바이든(40)이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애슐리는 질 바이든 여사의 중남미 에콰도르, 파나마, 코스타리카 순방에 동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진에 따라 미국에 남기로 했다.

백악관은 애슐리가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애슐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1972년 교통사고로 첫 부인과 13개월 된 딸을 잃은 뒤 1977년 질 바이든 여사와 재혼해 얻은 자식이다.

최근 들어 바이든 대통령의 주변 인사들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비롯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등 각료 일부, 젠 사키 전 대변인을 비롯한 백악관 참모 중에서도 확진 사례가 빈발해 우려를 자아냈다.

79세의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삿(추가접종)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