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융자산 1억원 이상 '뉴 시니어' 83% 모바일 금융거래 선호

송고시간2022-05-19 09:56

댓글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만 50∼64세 대상 설문

"뉴 시니어, 새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위상 확대될 것"

은행 창구 (CG)
은행 창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금융자산이 1억원을 넘는 50∼60대는 디지털 채널에 익숙하고, 핀테크나 빅테크 서비스 이용을 시도하는 경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금융자산 1억원 이상을 보유한 만 50∼64세를 '뉴 시니어'로 정의하고 이 중 1천명을 설문해 작성한 '뉴 시니어가 원하는 금융' 보고서를 19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거래 채널 이용 현황을 묻는 항목(복수응답)에서 이들 중 83%는 계좌이체나 주식 매매 등 금융거래를 이용할 때 금융 애플리케이션(앱)과 같은 모바일 채널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뉴 시니어의 금융거래 채널 이용 현황
뉴 시니어의 금융거래 채널 이용 현황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인터넷뱅킹(76%)과 현금자동입출금기(ATM·72%)가 그 뒤를 이었으며, 영업점을 이용한다고 한 응답자는 49%였다.

영업점보다 모바일 채널을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2배 가까이(1.7배) 많았다.

다만 영업점이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도 78%에 달했다.

영업점에서 처리해야 할 업무 1순위로는 상품 만기·해지 처리(31%)가 꼽혔고, 현금·수표 입출금(20%), 대출 상담(20%), 예·적금 가입(19%), 고액 이체·송금(18%) 등이 언급됐다.

뉴 시니어 10명 중 6명은 모바일에 기반한 핀테크, 빅테크의 금융 서비스에 신규 가입한 적이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보고서는 "뉴 시니어가 토스, 카카오뱅크, 카카오, 네이버 페이 등 핀테크와 빅테크 위주의 신규 거래를 경험하는 등 새로운 금융 트렌드에 적극적으로 반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하나은행에서 뉴 시니어의 거래 규모는 전체 중 3분의 1 이상을 차지했으며, 1인당 평균 거래액은 1억원 이상으로 40대 이하 고객보다 1.8배 높았다.

또 이들은 노후를 위한 금융 상품을 선택할 때 '원금보장'(56%), '정기적 수익 발생'(55%)을 최우선으로 생각했으며, 기대하는 수익률로는 '5∼6%'를 답한 응답이 가장 많았다.

윤선영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금융시장에서 상당한 경제력을 갖추고 새로운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뉴 시니어의 위상은 더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여전히 오프라인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금융회사들은 뉴 시니어의 금융거래 특징을 면밀히 이해하고, 기대에 부합하는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