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양키스 소속 마이너리거, 동료 장비 훔쳐 팔다 적발돼 방출

송고시간2022-05-19 10:34

댓글
뉴욕 양키스 로고
뉴욕 양키스 로고

[두산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가 동료의 장비를 훔쳐 온라인에서 판매하다 적발돼 방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매체는 19일(한국시간) 2019년 3라운드로 양키스에 입단해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던 제이크 샌퍼드가 동료들의 장비를 훔친 혐의 등으로 수사 당국에 적발돼 팀에서 방출됐다고 전했다.

샌퍼드는 훔친 장비를 온라인에서 판매하거나 팬들에게 미리 돈을 받은 뒤 장비를 전달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포스트는 소식통을 인용해 샌퍼드의 절도 행각이 도박 빚과 관련돼 있을 수 있다고 전했지만, 양키스는 샌퍼드의 혐의와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양키스는 지난 2002년에도 소속 선수가 동료의 장비를 훔치다 적발돼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당시 양키스의 전설적인 마무리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의 사촌으로 유명한 루벤 리베라가 데릭 지터의 배트와 글러브를 훔친 뒤 이를 팔아넘긴 사실이 들통나 방출됐었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