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 70시간 일하던 롯데택배 노동자 뇌출혈…월 5천개 배달"

송고시간2022-05-19 12:18

댓글

택배과로사대책위 "분류작업에도 투입돼…원청이 사실상 방치"

대화 촉구하는 택배노동자들
대화 촉구하는 택배노동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는 롯데택배 성남 창곡대리점 소속 택배기사인 40대 김모 씨가 이달 8일 집에서 뇌출혈로 쓰러져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고 19일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중구 롯데글로벌로지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는 주 6일 근무로 하루 13∼14시간을 근무하며 주당 평균 70시간 넘게 일하는 등 장시간 노동에 시달렸다"며 "평소 월 5천 개 수준의 물량을 배달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오전 6시 30분까지 출근한 뒤 오후 9시를 넘기며 일하는 날이 잦았고, 배송 물량이 많을 때는 일요일에도 출근했다고 대책위는 강조했다.

대책위는 "김씨가 일하던 서울복합물류센터는 지난해 6월 13일 다른 롯데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인한 뇌출혈로 쓰러진 적이 있는 곳"이라며 "해당 물류센터는 택배 노동자들이 출근 후 손수 레일을 설치해야만 분류작업이 시작될 수 있는 구조여서 분류인력이 투입된 뒤에도 노동시간 단축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조합은 구조적 문제를 지적하고 실질적 대책 마련을 지속해서 촉구해왔으나, 원청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사실상 이를 방치해왔다"며 "열악한 택배 현장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달 12∼13일 롯데택배 노동자 2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회적 합의 이행 실태조사' 결과도 함께 발표했다.

이들의 절반인 105명이 '분류작업을 직접 한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64명이 '분류작업 수행에 대한 비용을 지급받지 않고 있다'고 했다.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롯데글로벌로지스를 규탄한다"며 "사회적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다고 지목된 터미널에 대해 사회적 합의 이행 여부를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rbqls120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