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국토부, '공사 중단' 둔촌주공 재건축조합 합동점검

송고시간2022-05-19 16:21

댓글

7월 정기점검 일정 앞당겨…"운영실태 전반 조사"

둔촌주공 갈등 결국 타워크레인 철거로
둔촌주공 갈등 결국 타워크레인 철거로

재건축 조합과 시공사업단 간의 갈등으로 공사가 중단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해체작업이 진행된다. 시공사업단에 따르면 6월부터 타워크레인 해체 및 철수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며 현재 공사 현장에는 총 57대의 타워크레인이 설치돼 있고 모든 크레인의 해체 및 철수는 7월 말 즈음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18일 오전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현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조합과 시공사업단 간 갈등으로 초유의 공사 중단 사태를 겪고 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장에 대해 정부와 서울시가 합동점검에 나선다.

19일 서울시와 정비업계에 따르면 시는 국토교통부, 강동구청과 함께 23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둔촌주공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조합 운영실태 전반에 대한 합동점검을 한다. 강동구청은 이날 조합에 이런 내용의 공문을 발송하고 사전 준비와 협조를 요청했다.

조사단은 국토부, 서울시, 강동구청과 회계사, 변호사 등 외부전문가로 꾸려진다. 용역업체 선정 및 계약, 자금차입·예산편성 및 집행 등 회계처리, 총회 개최 및 정보 공개 등 조합 운영실태 전반을 살펴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원래 7월에 정기적인 합동점검이 예정돼있었는데 강동구청의 요청으로 일정을 앞당겼다"며 "법령 내에 들어오는 위법·위반 사항이 있다면 엄격히 점검하고, 그 범위를 벗어난 사항인 경우에는 현장에 가서 한 번 더 살펴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둔촌주공 조합과 다른 목소리를 내는 둔촌주공 조합 정상화위원회 등 일부 조합원들은 시와 구청에 지속해서 실태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두 소진된 7천억원의 사업비 사용 내역과 의혹이 제기됐던 마감재 등 특정 업체 선정 배경, 자문위원 운영 논란 등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시는 이번 조사와 별개로 양측 간 중재 노력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이번 합동점검 대상에는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장 외에 대조1 재개발 조합과 보문5 재개발 조합도 포함됐다.

시 관계자는 "원래 국토부와 정기적인 합동점검을 3곳씩 같은 기간에 동시에 한다"며 "마찬가지로 조합 운영실태 전반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