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청소년이 직접 '보호정책' 만든다…2022 청소년특별회의 출범

송고시간2022-05-20 06:00

댓글

청소년 500명이 정책과제 발굴…17년간 521개 반영

2022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
2022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

(서울=연합뉴스)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이 20일 오후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열린 2022년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에서 청소년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여성가족부는 청소년들이 스스로 청소년 정책을 발굴하는 '2022년 청소년특별회의'를 출범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정책 주제는 '보호'로, 청소년과 전문가 회의 및 전국 청소년위원이 투표로 최종 선정했다.

전국에서 선발된 청소년 500명은 정기적인 토론을 거쳐 보호와 관련된 청소년 정책을 발굴하고, 9월 본회의에서 최종과제를 확정해 정부에 건의한다.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은 이날 서울 정동 1928 아트홀에서 열린다. 현장에는 의장단, 17개 시·도 대표 청소년위원, 청소년 지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하며, 그 외 청소년위원 약 400여명도 온라인으로 함께한다.

2005년부터 운영된 청소년특별회의는 청소년이 직접 청소년 관련 범정부 정책을 발굴해 정부에 제안하는 전국 단위 회의체다.

지난 17년간 정책과제 583개를 제안해 그중 521개(89.4%)가 반영됐고, 지난해에는 과제 30개를 제안해 28개가 반영됐다.

한편 여가부는 청소년위원들에게 다양한 교육을 제공해 활동 역량을 강화하고 청소년들이 스스로 청소년특별회의 내부 운영규정을 마련해 자주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청소년위원들이 지난 17년간 청소년특별회의를 거친 청소년위원 출신자들과 교류할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밖에 여가부는 여러 청소년이 정책에 참여토록 '대한민국청소년 원탁회의', '청소년 온라인 정책제안 공모전' 등 다양한 청소년 참여제도를 운영하고, 제안된 정책들을 청소년특별회의와 공유할 예정이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청소년의 다양한 사회 참여 기반을 마련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