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본회의 D-1 전운 고조…"한덕수 인준부터" "정호영 사퇴부터"

송고시간2022-05-19 19:43

댓글

尹측·與 "인사 거래 없다" 선긋기…'인준 후 鄭 거취 정리 가능' 물밑접촉 시도

민주, 강경론 득세에 부결 여론 확대…'발목잡기' 부담에 鄭 거취정리 요구도

한덕수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한덕수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2022.5.19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한지훈 박경준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19일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국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20일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질 한 후보자의 인준안 처리 결과에 따라 향후 여야 및 대통령실 사이의 관계가 설정될 것이란 점에서 윤석열 정부 초반 정국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힌다.

여야는 이날도 한 후보자 인준안을 놓고 한 치의 양보 없이 대립각을 세웠다.

교착 국면 타개 카드로 일각에서 꼽히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의 거취를 놓고도 정 후보자의 사퇴 이후 인준안 가결을 고려할 수 있다는 야당과 총리 인준안 가결이 먼저라는 여권이 팽팽히 맞서며 '치킨 게임' 양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윤 대통령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의 국회 표결 전에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를 판단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총리 후보자 인준 전까지 윤 대통령은 아무 액션이 없을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인사를 놓고 거래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복지부 장관을 내주고 총리를 지키는 식의 정치적 거래를 시도하지 않겠다는 것이 윤 대통령의 의중으로, 민주당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총리 인준안을 부결시키는 초강수를 두기는 어렵지 않겠냐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질의응답 하는 윤석열 대통령
질의응답 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2.5.19 jeong@yna.co.kr

국민의힘도 총리 인준을 정 후보자의 거취와 연결해선 안 된다며 대통령실과 보조를 맞췄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무총리는 정치거래의 대상으로 삼을 수 없다"며 "뚜렷한 근거 없이 인준 표결에 반대하며 발목잡기를 고집하면 민심의 거센 역풍을 피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이 한 후보자 인준안을 대승적으로 처리해줄 경우 정 후보자를 자진 사퇴 형식으로 정리하는 방안이 여권의 물밑 카드로 거론된다.

실제로 이날 국회 안팎에서는 일부 여권 인사가 정 후보자의 거취를 거론하며 '한 후보자 인준 시 윤 대통령이 모른 척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메시지로 민주당 측의 협조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준안 표결의 키를 쥔 민주당에서는 지난 17일 윤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계기로 강경한 목소리가 점점 더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20일 본회의를 앞두고 열릴 의원총회에서도 반대투표를 당론으로 정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발언하는 이재명
발언하는 이재명

(인천=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9일 인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미래 발전과 고용안정을 위한 정책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1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그러나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이날 개막한 상황에서 한 후보자 인준안 부결 시 '국정 발목잡기 프레임'이 강화될 수 있다는 점은 여전히 부담이다.

지난 대선 주자이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대통령이 처음 출발하는 상황이라는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부결론에 제동을 건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의총에서 반대투표를 당론으로 정하지 않고 반대 의사를 권고하거나 자율투표를 결정할 것이란 전망도 동시에 제기된다.

여기에 정호영 후보자의 거취에 대한 여권의 입장 변화를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우상호 의원은 BBS 라디오에 출연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대통령실의 반응을 본 후에 표결해도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여권에서 정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선을 그은데다 이미 한동훈 장관 임명으로 당내 분위기가 격앙된 만큼 당론채택 없이 자율투표를 하더라도 인준안 가결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