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전쟁서 부상한 이근 곧 귀국할듯…국제여단 "재활 목적"(종합)

송고시간2022-05-19 23:30

댓글

"빠른 회복과 함께 복귀 기원"…귀국시 여권법 위반으로 처벌될듯

[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 국제여단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 국제여단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지난 3월부터 우크라이나의 외국인 의용병 부대인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여해온 이근 씨가 조만간 귀국할 전망이다.

국제여단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친구 '켄 리'(이씨의 영어 이름)가 전장에서 부상했다"며 "우크라이나군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을 위해 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국제여단은 이어 "우리는 켄의 빠른 회복과 복귀를 기원한다"며 "켄, 당신의 복무에 감사한다. 우리는 당신의 복귀를 고대하고 있다"고 썼다.

앞서 이씨의 유튜브 채널(ROKSEAL)은 지난 15일 이 전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 정찰 임무를 지휘하다 부상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씨가 귀국하면 여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가능성이 크다.

우리 정부는 지난 2월 중순부터 우크라이나 여행을 금지했으며, 이씨는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여권법을 위반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 처벌과 함께 여권 무효화 등의 행정제재를 받게 된다.

이씨도 지난 14일 보도된 우크라이나 현지 주간지 노보예 브레미아와 인터뷰에서 "한국에서는 우크라이나에 머무는 것이 불법이어서 내가 돌아가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공항에서 체포될 것"이라며 "나는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많은 공문을 받을 예정이며 이것이 재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인 이씨는 유튜브 쇼 '가짜 사나이'에서 훈련 교관을 연기한 후 대중에게 알려졌다. 그는 지난 3월 초 러시아군에 맞서 참전하겠다며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