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 9시간째 이어져…소방당국 밤샘 진화

송고시간2022-05-20 05:53

댓글

탱크·배관 내부의 가연성 가스 제거해야 진화 가능…"2∼3시간 더 소요"

에쓰오일 폭발 화재…꺼지지 않는 불길
에쓰오일 폭발 화재…꺼지지 않는 불길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소방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5.20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화하는 작업이 9시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1분께 폭발과 함께 화재가 시작됐으며, 불을 끄는 작업은 날을 넘긴 20일 오전 5시 30분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

약 8시간 40분째 진화 작업을 벌인 것이다.

소방당국은 불을 완전히 끄기까지 2∼3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처럼 진화가 어려운 것은 인화성이 강한 부탄 때문이다.

사고는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인 '알킬레이트' 제조 공정에서 발생했는데, 최초 폭발은 부탄 압축 밸브 오작동을 긴급 보수한 후 시운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부탄 저장 탱크와 연결 배관을 중심으로 물을 뿌려 탱크를 냉각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부탄의 높은 인화성 때문에 불을 끄기보다는, 탱크와 배관 내부에 남은 부탄을 모두 태워야 완전 진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울산소방본부는 "탱크와 배관 내부의 가연성 가스를 모두 제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라면서 "화재 확대는 없을 것으로 보지만, 완전히 진화하기까지는 2∼3시간이 더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화재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졌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은 부상자 9명 중 4명을 중상, 5명을 경상으로 분류했다. 이들은 대부분 화상 환자로 확인됐다.

사고가 난 공정은 하루 9천200배럴의 알킬레이트를 생산하는 곳으로, 에쓰오일은 총투자비 1천500억원을 들여 2019년 시설을 완공했다.

에쓰오일 폭발 화재 현장
에쓰오일 폭발 화재 현장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는 가운데 소방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5.19 yongtae@yna.co.kr

hk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