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분양가상한제 조정 필요…국토부와 정책 마련"

송고시간2022-05-20 09:13

댓글

"이재명 출마, 대선 불복 느낌 받는 분들 있는 것 같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건축 원자잿값 상승에 맞춰 분양가상한제를 조정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오 후보는 20일 오전 KBS 1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건축 기자재값과 각종 물가가 오르고 있다"며 "분양가상한제 이런 것을 조정해 적절한 이윤을 보장해줘야 민간 건축이 활발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미세조정을 국토교통부와 잘 협의해 맞춤형 정책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집값 하향 안정화라는 정책 목표를 세웠다는 진행자의 언급에는 "저도 그것에 동의한다"면서도 "시장에 기본적으로 많은 신규 물량을 공급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강조해서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용산공원 부지 시범 개방을 놓고 제기되는 오염물질 우려에는 "그 넓은 지역 중 유류 오염이 된 부분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며 "그 위치를 다 알기 때문에 흙을 퍼서 태우든가 바이오 처리한다든가 해서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험성 없이 얼마든지 공원화하는 게 가능하다. 결국 의지와 비용의 문제"라며 "대통령실이 옮겨갔는데 거기에 비용을 아끼고 천천히 하겠나. 그런 우려는 침소봉대"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과 연계된 용산공원 부지는 예정대로 9월에 개방되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실 근처는 기름 오염이 없다고 판단된다. 혹시라도 그런 부분이 발견되면 개방 전 정화작업을 먼저 하게 되는데 어렵지 않은 일"이라고 답했다.

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서는 "대선에 불복하는 느낌을 받는 분들도 있는 것 같다"며 "이 후보의 조기 등장이 민주당에 양약이 될지 독약이 될지는 유권자의 판단에 달렸다고 본다. 예의주시하고 신중하게 선거운동에 임해야 할 때"라고 평가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