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위터 "전쟁·재해 가짜뉴스 제한"…머스크와 충돌 예고

송고시간2022-05-20 10:29

댓글

"오해 소지 콘텐츠, 검색·타임라인서 차단…정부 계정엔 '경고' 표시"

미국 샌프란시스코 트위터 본사에 붙은 로고
미국 샌프란시스코 트위터 본사에 붙은 로고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트위터가 전쟁, 자연재해, 공중보건과 관련한 가짜뉴스의 단속을 강화하는 새로운 '위기 허위정보 정책'을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트위터는 이날부터 분쟁지역의 상황을 잘못 묘사하거나 전쟁범죄나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잔혹 행위에 대해 허위 주장을 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주장을 담은 게시물은 자동으로 추천하거나 강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위기'를 생명, 신체적 안전, 건강, 기본적 생존에 대한 광범위한 위협이 있는 상황으로 정의했다.

분쟁 감시 단체, 인도주의 단체, 언론인 등이 신뢰할 수 있고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다양한 출처의 검증을 통해 해당 주장이 오해의 소지가 있는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안전·무결성 책임자인 요엘 로스는 자신의 블로그 새 정책의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콘텐츠는 검색·탐색, 홈 타임라인에 노출되거나 추천되지 않는다.

정부 산하 언론이 통제하는 계정이나 유명인 계정 등 특정 트윗에는 별도로 경고 표시가 붙는다. 이용자들은 경고 표시를 눌러야 해당 내용을 볼 수 있다.

이용자들은 지침을 위반한 트윗에는 '좋아요'를 누르거나 리트윗할 수 없으며 공유도 제한된다.

로스는 "첫 시행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시작으로 국제적인 무력 충돌에 초점을 두고 있지만, 추가적인 형태의 위기를 포함하기 위해 점차 업데이트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새로운 정책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를 추진하며 표현의 자유를 거듭 강조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이에 트위터의 이번 정책이 머스크가 내세우는 표현의 자유 우선 방침과는 어긋나 충돌 소지가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자칭 '표현의 자유 절대주의자'인 머스크는 지난 4월 약 440억달러(55조7천800억원)에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그는 트위터의 콘텐츠 규제를 비판하며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플랫폼으로 전환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noma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