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방부 공무직 노동자들 "청사 이전으로 고용불안"

송고시간2022-05-20 12:10

댓글
국방부 공무직 노조, 집무실 이전으로 인한 고용불안 등 해결촉구 회견
국방부 공무직 노조, 집무실 이전으로 인한 고용불안 등 해결촉구 회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국방부 공무직 노조, 집무실 이전으로 인한 고용불안 등 해결촉구 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현수막을 들고 있다. 2022.5.20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국방부에서 청소와 조리 등을 담당하는 공무직 노동자들이 청사 이전으로 고용불안과 극심한 노동강도에 시달린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은 20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이 집무실을 이전한 뒤 국방부 청사 현장은 아수라장"이라며 "국방부 청사 공무직의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노동강도 문제를 해결하라"고 주장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국방부 일부 부서가 다른 곳으로 이사하면서 함께 근무지를 옮겨야 하는 상황이라 고용 불안에 시달린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실제로 국방부 미화 노동자 73명 중 이미 5명은 다른 곳으로 근무지를 옮겼다고 한다.

국방부 업무공간 이동으로 각종 폐기물이 쏟아져 노동강도가 전보다 높아졌고, 국방부의 마구잡이 업무 지시로 조리직 공무직이 이사와 청소 업무까지 하고 있다고 단체는 주장했다.

단체는 "국방부에서 10년 넘게 일한 공무직의 기본급은 최저 임금에도 미치지 못하고 월 실수령액은 고작 175만원에 불과하다"며 "불합리한 업무지시를 중단하고 공무직 처우를 개선해달라"고 강조했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