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NC, 용덕한 코치 추가 징계…벌금 700만원·30경기 출장 정지

송고시간2022-05-20 14:20

댓글

'술자리 동석' 두 코치에겐 벌금 500만원씩 부과

NC 다이노스 앰블럼 [NC 다이노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NC 다이노스 앰블럼 [NC 다이노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폭행 사건에 휘말린 용덕한 코치와 술자리에 동석했던 코치 2명에게 자체 징계를 내렸다.

NC는 20일 "구단 상벌위원회는 용덕한 코치에게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게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구단은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규를 정비하고 선수단의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지원 프로그램을 실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NC는 지난 3일 코치들의 주먹다짐으로 홍역을 앓았다.

당시 한규식 전 코치와 용덕한 코치,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두 명의 코치는 원정경기가 열리는 대구의 한 주점에서 음주 자리를 가졌다.

이 중 두 명의 코치는 오전 2시경 숙소로 복귀했고, 한규식 전 코치와 용덕한 코치는 자리를 이어가다 오전 3시 30분경 다툼 끝에 폭행을 벌였다.

가해자인 한규식 전 코치는 경찰 조사를, 용덕한 코치는 병원 치료를 받았다.

NC는 다음 날 한규식 전 코치를 퇴단 조처하고 용덕한 코치는 엔트리에서 말소한 뒤 업무에서 배제했다.

아울러 지난 11일 선수단 관리와 부진한 팀 성적의 책임을 물어 이동욱 전 감독을 경질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