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허위 서류로 코로나19 고용유지지원금 챙긴 음식점 운영자 집유

송고시간2022-05-20 15:00

댓글
재판 PG
재판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대현 판사는 허위 서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기소된 대구의 한 대형 음식점 운영자 A(51)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60시간 사회봉사를 명했다고 20일 밝혔다.

김 판사는 또 A씨 범행에 동조한 음식점 공동운영자 B(53)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 사회봉사를 명했다.

이들은 2020년 코로나19에 따른 지원금 신청서를 허위로 작성·제출해 대구고용노동청에서 1억2천여만원 가량의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판사는 "코로나19로 경영이 악화한 가운데도 근로자 고용유지를 위해 성실히 노력하는 소상공인에게 돌아가야 할 지원금을 편취해 죄질이 좋지 않고, 근로자들에게 허위진술을 하게 시켜 진실발견을 방해하려고 했지만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지원금을 반환하고 추징금을 내기로 한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lee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