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밭일을 시작했습니다"…소소한 일상 알린 문재인 전 대통령

송고시간2022-05-20 15:12

댓글

사저 개·고양이 잘 적응, '책욕심' 등 페이스북·트위터에 글 올려

20일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에 올라온 밭일 하는 문 전 대통령.
20일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에 올라온 밭일 하는 문 전 대통령.

(양산=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평산마을 비서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20일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밭일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드디어 밭일을 시작했습니다. 고구마, 고추, 상추, 들깨, 옥수수 등 모종을 심고, 메밀을 넓게 파종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또 애완동물 찡찡이도 잘 적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22.5.20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지난 10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로 귀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밭일 시작 소식을 알렸다.

문 전 대통령은 20일 '드디어 밭일을 시작했습니다'란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그는 "고구마, 고추, 상추, 들깨, 옥수수 등 모종을 심고 메밀을 넓게 파종했습니다. 구석에는 돼지감자와 토란도 심었습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유실수는 진작 심어뒀습니다. 이 지역도 가뭄이 심해 물을 자주 뿌려줘야 합니다"라고 적었다.

문 전 대통령은 마루, 토리, 곰이, 송강, 다운, 찡찡이 등 사저에서 키우는 개와 고양이도 잘 적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밭일을 시작했다는 게시물에 앞서 책 정리를 했다는 글을 따로 페이스북,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책 욕심'도 욕심이라는 걸 절감하고 있습니다. 시골집과 서울집 책이 더해지니 책 짐이 많아졌습니다"라고 썼다.

이어 "여러 상자 분량을 버렸는데도 서재 책꽂이에 들어가지 않는 책이 더 많습니다. 오랫동안 읽지 않은 책도 버리기가 아까워서 책 정리에 시간이 더 걸립니다. 책 욕심에서도 가벼워져야 하겠습니다"라고 마무리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애완동물
문재인 전 대통령과 애완동물

(양산=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평산마을 비서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20일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밭일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드디어 밭일을 시작했습니다. 고구마, 고추, 상추, 들깨, 옥수수 등 모종을 심고, 메밀을 넓게 파종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또 애완동물 찡찡이도 잘 적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22.5.20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seaman@yna.co.kr

자연인 문재인 전 대통령
자연인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평산마을 비서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20일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밭일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드디어 밭일을 시작했습니다. 고구마, 고추, 상추, 들깨, 옥수수 등 모종을 심고, 메밀을 넓게 파종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또 애완동물 찡찡이도 잘 적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22.5.20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